서울역 북부역세권,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 들어오나
그룹 고위층이 직접 추진…내년 하반기 이후 윤곽
이 기사는 2021년 10월 08일 17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을 추진 중인 한화컨소시엄이 홍콩계 호텔그룹인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 그룹'(이하 MOHG) 유치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귀추가 주목된다. 그룹 고위층이 직접 발 벗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지만 한화건설 측은 호텔 유치는 개발 과정 상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화그룹 고위층이 최근 MOHG 고위 관계자와 회동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한화그룹 고위층은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에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을 국내 최초로 유치하는 건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MICE 복합개발사업 조감도. 출처=서울시.


MOHG는 홍콩에 기반을 둔 호텔투자 및 유지관리 그룹이다. 아시아권에선 최고급 호텔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다. 그룹은 1963년 설립한 만다린 인터내셔널과 태국계 '오리엔탈 방콕' 등이 합병해 지난 1985년부터 현재의 사명과 외형을 갖추기 시작했다. 현재 전 세계 33개 도시에서 5성급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과 비즈니스 호텔급 '호텔 엑셀시어' 등의 호텔을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매출액은 한화 약 7000억원 규모였다.



MOHG는 그동안 유럽·미주·아프리카 외에도 ▲홍콩 ▲방콩 ▲광저우 ▲도쿄 ▲타이페이 등 아시아 유수 국가에 진출해왔지만 한국과는 인연이 없었다. 서울역 북부역세권에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이 들어설 경우 국내 최초 사례가 된다.


다만 한화건설 및 그룹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소문에 불과할 뿐 호텔 유치 건은 착공이 예정된 내년 하반기 이후가 돼야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며 "아직 호텔 규모, 성급, 호실 등도 정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총 사업비 2조원 규모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은 서울역사 뒤 유휴 철도용지(서울시 중구 봉래동 2가 122번지 일원)와 서울역을 복합 개발하는 내용이다. 국제회의 유치가 가능한 수준의 MICE(컨벤션)시설과 호텔·판매·업무시설을 갖춘 최고 높이 40층, 5개동의 건축물을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시 및 코레일 측은 지난 2019년 한화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사업을 진행 중이다. 사업 주체는 지난 3월 사전협상을 거쳐 계획안을 확정했고 도시계획 변경과 건축인허가 등 후속 절차에 착수한 상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스피 한화 000880
관련기사
한화건설, 한화저축은행 주식 전량 처분

매입자 한화글로벌에셋…처분액 700억 차입금 상환

한화건설, 국내 최초 폐수 활용 수소생산플랜트 개발

안산 반월 염색단지 내 수소생산플랜트 공동개발협약 체결

뚝심의 최광호 부회장, 한화건설 체질개선 이끈다

45년 재직한 '살아있는 역사'…복합개발사업에 승부수

한화, 5개 계열사 대표이사 인사 단행…내년 사업전략 선제 대응

김승연 회장 경영 복귀 후 첫 사장단 인사

호황 맞은 건설사, 회사채 조달 여건은

현대·포스코건설 발행 흥행…DL·롯데건설도 투심 심판대

카카오-이지스, 백현 마이스사업 '맞손'

협약 체결 앞둬…네이버는 소극적

한화건설, 수서역 환승센터개발 주관후보자 선정

조 단위 역세권 복합개발 서울역·대전역 이어 3연속 수주

한화건설, 부산 '오시리아 메디타운' 개발사업 수주

시니어 타운과 헬스타운 공급…헬스케어 복합단지 중 최초로 의료시설 도입

한화건설, 녹색채권 2배 증액 발행

800억→1600억…친환경 프로젝트에 1200억 출자

한화건설, 서울역 MICE 사업 본격화

2022년 착공 목표…수원 복합개발 성공 이어 대전역세권도 순항

한화건설-JLL과 개발사업 MOU

오피스·상업시설 등 복합개발역량 강화 행보

한화건설 컨소, 9000억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수주

서울 북부역세권 개발사업 이어 대형공모 연이은 수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