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美 FDA에 긴급사용승인 신청
'몰누피라비르' 안전성·유효성 몇 주간 심사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다국적 제약사 머크(MSD)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코로나19(COVID-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했다.


11일 외신에 따르면 MSD는 이날 성명을 통해 "경미하거나 보통 수준의 증세를 보이지만 중증으로 진행할 위험이 있는 코로나19 환자들에 대한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미국 내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FDA가 몇 주간의 심사를 거쳐 긴급사용을 허가하면 몰누피라비르는 첫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된다.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는 주사를 통합 접종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집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경구용 치료제가 보편화된다면 병원 등 의료기관의 부담을 상당히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MSD는 올해 말까지 1000만명분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 중 170만명분에 대해서는 미국 연방정부와 사전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 정부는 이달 초 MSD, 화이자, 로슈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협상을 진행 중이며 최소 2만명분은 확보했다고 했다.



머크 관계자는 "수개월 안에 다른 나라에서도 긴급 사용·판매 승인을 신청하기 위해 전 세계 규제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