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레코드 쌓기, ESG 등급 구매하는 중소형사
③기관 자금 유치 목적···"비용만 고려한 데이터 선택 주의해야"
이 기사는 2021년 10월 18일 10시 1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전 세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에 나섰다. 기업들은 서둘러 ESG경영을 도입하고 금융투자업계는 투자 방침에 비재무적요소를 반영하고 있다. 다방면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ESG 움직임 중 팍스넷뉴스는 이제 막 걸음마를 뗀 자산운용업계의 ESG 투자 현황과 문제점을 살펴봤다.


출처=Pixabay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최근 중소형 운용사와 외부 ESG 평가기관과의 접촉이 활발하다. ESG가 거스를 수 없는 투자요건으로 자리 잡으면서 ESG 운용 트랙 레코드가 필요한 중소형사들이 외부 평가기관의 데이터를 구매·활용하기 위해서다. 다만 외부 기관의 데이터를 구매해 활용하는 상황에서 투자의 질이 저하되지 않도록 검증과 견제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최근 들어 한국ESG연구소(대신경제연구소),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서스틴베스트 등 ESG 전문 평가기관의 ESG 등급 활용을 위한 중소형 운용사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운용사는 ESG펀드 출시와 ESG를 활용한 종목 편입 전략 등에 필요한 기업의 ESG등급이 필요한데, 자체적으로 평가 시스템을 구축하는 대신 외부 평가기관의 데이터를 구매해 활용하기 위해서다.



자산운용업계 한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투자 요건으로 ESG를 강조하면서 펀드설정 시 ESG를 접목하는 것이 필요한데, 중소형사 입장에서 자체 평가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공신력 있는 전문평가기관의 ESG 등급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펀드에 접목해 투자 요건을 맞추기 위해 협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투자시장 큰손인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들이 ESG투자를 강조하면서 중소운용사 역시 ESG투자가 필수가 된 상황이다. 이미 대형사들은 자체 ESG평가 시스템을 구축해 투자 프로세스를 마련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고, ESG투자를 넘어 ESG 경영으로 활용범위를 넓혀가는 추세다. 그러나 비용, 인력 등 물리적 부담이 큰 중소형사들은 자체적으로 평가체계를 갖추기 어려운 만큼 외부 평가기관의 데이터를 구매, 활용하는 방법을 선택한 것이다.


또 다른 중소형 자산운용 업계 관계자는 "기관 자금을 유치하고자 할 때, ESG 전용 펀드를 운용하지 않더라도 내부적으로 'ESG평가를 운용 전략에 반영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외부 평가기관의 평가 등급 데이터를 구매하는 목적도 있다"며 "ESG등급을 구매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부담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직접 ESG평가 시스템을 구축할 여력이 부족한 만큼 평가기관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중소형사들은 주로 구매한 데이터를 활용해 일정 수준 이상의 ESG 평가 등급을 소유한 종목으로 펀드를 구성하고 ESG펀드 운용을 통해 투자 트랙레코드를 쌓고 있다. 이를 두고 한편에서는 ESG 투자 철학 아래 장기적인 관점에서 종목을 선정하고 운용하는 것이 아닌 기관자금 유치를 위한 '보여주기 식' 투자라고 비난하기도 한다. 또 일부 운용사들이 데이터의 질보다는 낮은 비용으로 고효율을 낼수 있는 데이터를 선호하다 보니 ESG투자의 질적 성장이 저해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ESG평가사의 한 전문가는 "운용사 입장에서 외부 평가기관에 지불하는 비용이 운용 수익률로 곧장 연결되는 만큼 비용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비용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만큼 평가 우수성과 투명성 등이 후순위로 밀려나면서 양질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산출한 투자 포트폴리오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전문가 역시 "ESG 데이터는 재무데이터와 달리 다양한 형식으로 흩어져 있는 데이터를 얼마만큼 많이 취합하고 평가하냐에 따라 퀄리티가 결정되는데, 저렴한 데이터일수록 퀄리티가 낮아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면서 "높은 퀄리티의 데이터를 활용한 투자와 그렇지 않은 투자는 차이가 나타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자산운용과 ESG 1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