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연료전지 핵심부품 국산화 나서
한수원·블룸에너지와 MOU 체결
(왼쪽부터)셰얼린 무어 블룸에너지 부사장 겸 마케팅 최고책임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 랜디 아후자 블룸SK퓨얼셀 사장이 13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SK에코플랜트가 블룸에너지 연료전지의 핵심부품 국산화를 추진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폭을 넓힌다.


SK에코플랜트는 13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블룸에너지, 블룸SK퓨얼셀(SK에코플랜트와 블룸에너지의 합작법인)와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국산화 촉진 협력'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진행 중인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셰얼린 무어(Sharelynn Moore) 블룸에너지 부사장 겸 마케팅 최고책임자 ▲랜디 아후자(Randy Ahuja) 블룸SK퓨얼셀 사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의 핵심은 SOFC의 전력 생산 장치인 셀과 스택의 핵심부품을 국산화 품목에 추가해 국내에서 생산하자는 것이다. 4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친환경 SOFC 국산화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뛰어난 제조 역량을 갖춘 국내 강소기업들을 선정하고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협약에 따라 선정된 기업들은 핵심부품을 국산화해 경북 구미에 위치한 블룸SK퓨얼셀에 납품한다. 이 핵심부품은 블룸에너지의 SOFC 시스템에 직접 탑재돼 향후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에 수출된다. 


이번 협약으로 SK에코플랜트는 연료전지 사업 전반에 걸친 협력 지원을, 블룸에너지와 블룸SK퓨얼셀은 국내 연료전지 부품 공급업체에 대한 기술 및 산학협력 지원을 각각 담당한다. 한수원은 '중소기업 기술개발 협력과제'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및 경쟁력 제고를 도모할 예정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4사가 적극 협력해 SOFC 국산화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며,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달성에도 이바지하겠다"며 "SOFC 국산화로 소부장 산업의 역량 제고와 국내 연료전지 생태계 조성, 나아가 국내 부품 제조사와의 동반성장도 기대할 수 있어 더욱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랜디 아후자 블룸SK퓨얼셀 사장은 "한국 굴지의 기업들과 맺은 이번 업무협약이 한국 수소경제 발전을 위한 기반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블룸에너지의 혁신적 기술을 활용한 연료전지 국산화의 쾌거를 이뤄 향후 국내 중소기업들의 성장과 해외 진출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과거 원전 기술자립의 대업을 일구어 냈듯이 한수원이 연료전지 기술자립을 위한 밑거름을 제공하고 결실을 맺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통해 수소경제 사회로의 도약과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는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