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세계철강협회 회장단 선임
전세계 철강 탄소중립 주도 역할 인정 받아
(사진=최정우 포스코 회장)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에 새로 선임됐다.


포스코는 온라인으로 개최된 세계철강협회(worldsteel) 연례회의에서 집행위원인 최정우 회장이 회장단에 선임됐다고 14일 밝혔다.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은 회장 1명과 부회장 2명 등 총 3인으로 구성된다. 임기는 3년으로 새로 선임된 3명이 각 1년씩 회장직을 수행하고 나머지 2년은 부회장직을 맡게 된다.


최정우 회장은 내년 10월 세계철강협회 총회 개최까지 1년간 부회장 역할을 맡고, 이후 1년은 회장으로서 전세계 철강업계를 이끌게 된다.



최 회장의 이번 선임은 세계 철강업계의 탄소중립을 적극적으로 주도하는 한편 세계철강협회 내에서 철당 메가트렌드 전문가그룹 위원장, 강건재 수요증진협의체 위원장 등을 맡으며 꾸준한 리더십을 발휘해온 것이 높게 평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포스코는 이날 연례회의에서 함께 발표한 제12회 스틸리 어워드(Steelie Awards)에서 기술혁신과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 부문 등 2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스틸리 어워드는 2010년부터 매년 세계철강협회 전 회원사를 대상으로 철강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우수철강사에 수여하는 상이다. 기술혁신, 지속가능성, 전과정평가, 교육과 훈련,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 등 6개 부문으로 나누어 시상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