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옴, "ICT 기술로 코로나19·미세먼지 해결할 것"
사명변경 및 비전 선포식 가져
[15일 열린 나옴 비전 선포식에서 나옴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나옴)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인공지능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 전문업체 디에이피가 창립 4주년을 맞아 사명을 '㈜나옴'으로 사명을 변경한다. 이에 따라 나옴은 생활 밀착형 도시환경 빅데이터 전문기업으로서의 비전 선포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나옴은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을 융합한 미세먼지 관리 및 저감 시스템을 개발했다. 지하철역 등 실외 및 준실외 공간에서 미세먼지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번에 변경된 사명 '나옴'은 '밖으로 나온다'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미세먼지 등으로 인해 외부활동을 할 수 없게 된 상황을 ICT(정보통신기술)로 해결하고, 다시 활발한 외부 활동을 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목표다.



권순박 나옴 대표는 "창업 이후 4년간 특허 12건을 확보하는 등 원천 기술 개발에 힘써 왔다"며 "원천 기술을 살린 성과물을 본격적으로 시장에 출시하고자 비전 선포와 함께 사명 변경을 진행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나옴은 '바깥 세상으로 나온다'는 의미를 가진 사명"이라며 "현대인의 실외 생활에 꼭 필요한 스마트 기술과 서비스가 '나옴'으로부터 나올 것"이라고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