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대우건설 매각, 적법·공정하게 진행"
15일 정무위 산은 국감서 답변…"KDBI, 최선의 성과 판단"
이 기사는 2021년 10월 15일 14시 3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대우건설 매각 과정에 대해 적법하게 진행됐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회장은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산업은행 대상 국정감사에 출석해 대우건설 매각과 관련한 의원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국회 정무위 소속 배진교 의원이 "KDB인베스트먼트(KDBI)가 대우건설 매각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다"며 밀실 매각에 대해 지적하자 이 회장은 "사후 보고를 받았다"면서 "(확인 결과) 적법 절차에 따라 최대한 공정하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배 의원은 재입찰 이슈와 관련해 "국고 2000억원이 손실됐다"며 따져 물었다. 이에 이 회장은 "중흥이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나 가격 수정 제안을 했고 KDB인베 입장에서는 (다른 대상자에게) 수정 제안을 고려하던지 무효 처리하던지 선택해야 했다"며 "이에 따라 동등하게 (DS네트웍스 측에) 수정 기회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회장은 "재입찰이 아니다"면서 "그런 과정을 거쳐서라도 KDB인베가 최선의 성과를 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2018년 대우건설 매각 때는 매각가가 1조6000억원이었는데 2019년 KDB인베가 출범해 관리·매각한 이번에는 5000억원의 수익 증가가 예상된다"며 "KDB인베가 충분한 역할을 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월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I는 중흥건설과 DS네트웍스 컨소시엄 2곳으로부터 입찰제안서를 받았다. 당시 중흥은 대우건설 인수가로 2조3000억원을 제시했고, DS컨소는 1조8000억원을 제시했다. 


예상보다 가격 차이가 상당하자 중흥이 반발하며 2조1000억으로 당초 가격보다 2000억원을 줄여 제시했고 이때 재입찰 논란이 불거졌다. 양측은 가격을 수정해 다시 제안했고, 2조1000억원을 써낸 중흥이 2조원을 쓴 DS컨소를 제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현재 중흥은 대우건설의 막바지 실사 작업을 진행 중이다. 내주쯤 상세실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실사 후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다. 최종적인 인수 작업은 연내 완료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중흥그룹 "10월 중순 대우건설 실사 마무리"

이후 SPA 진행…장기 투자 계획도 마련

'실사 돌입' 중흥건설, 대우 해외사업 깐깐히 본다

1분기 첫 수익 전환 '플랜트 원가' 다시 적자로…실사 10월 종료 전망

대우건설, 상반기 '어닝 서프라이즈' 배경은

주택 호조 속 해외플랜트 이익 2배 증가, 고수익 베트남 사업도 순항

중흥發 엑소더스…대우건설 40여명 퇴사

임금 불만에 새 주인 '반발심리'…실사 마무리 후 노조와 회동 가능성

중흥건설, 대우건설 인수 MOU 체결

정밀실사 거쳐 이르면 9월 본계약·연내 마무리

정창선 회장 "7년 전부터 준비…노조 설득할 것"

"중흥·대우 별도 경영…승자의 저주? 기우에 불과"

중흥, 상처 난 자존심 세워줄까

대우건설 연봉 5년간 제자리·복지 40% 삭감…"향후 노조 등과 처우개선 협의"

삼부토건, 남대문 AK타워로 본사 이전

9층~15층 사용…기존 삼부빌딩 정비사업 영향 해석

중흥, 대우건설 실사 마무리…이르면 11월말 SPA

금주 매듭…PMI 수립·노조 회동도 주목

대우건설, 3분기 영업익 5340억…전년比 75.1%↑

순이익 전년비 121% 증가…수주잔고 40조

푸르지오 스마트홈, 건설사 최초 가전·이통3사 모두 연계

스마트폰으로 삼성·LG 가전 직접 제어…내년엔 헬스케어 서비스

중흥그룹, 도시정비 릴레이 수주···올 7200억 전망

구미·인천·부천서 소규모 재건축 및 가로주택 수주

중흥그룹, 평택 '브레인시티' 4차 용지 공급

11~23일 온비드서 43필지 경쟁 입찰…146만평 대규모 산단 조성 中

대우건설, 창사 이래 첫 도시정비 '3조 클럽'

올해 수주 업계 1위…연내 불광1·원주원동 재건축 등 추가 전망

호반과 중흥의 다른 길

'다변화' 호반과 '건설 외길' 중흥, 나중에 누가 웃을까

중흥토건 자회사, 광주 송암공원 개발 SPC 지분 취득

세종이엔지 43.75% 최대주주…향후 아파트 분양수익 등 중흥토건 배분 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