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시총 상위기업, 오너경영 성과 '탁월'
전경련, 오너기업 40개 vs 비오너기업 60개 경영성과 분석
이 기사는 2021년 10월 18일 11시 2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이진철 기자] 글로벌 시가총액 18위에 오른 스위스의 제약사 로슈는 1896년 창업 이후 4대에 이은 경영을 하고 있다. 로슈의 부의장이며 약 3.6%의 지분을 보유한 앙드레 호프만(André Hoffmann)은 창업자인 프리츠 호프만(Fritz Hoffmann-La Roche)의 증손자다. 2020년 로슈사의 매출은 약 682억 달러로 2010년(526억 달러) 대비 약 156억 달러 증가했고, 연구개발(R&D) 투자는 약 142억 달러로 2010년(97억 달러) 대비 약 45억 달러 늘었다.


글로벌 시가총액 75위에 오른 프랑스의 명품기업 에르메스는 티에리 에르메스(Tierry Hermes)가 1837년 설립한 후 100년 이상 소유권의 100%를 가족들이 보유했다. 1990년대 최초로 주식을 공개했지만 여전히 가족들이 60% 가량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에르메스의 매출은 약 78억 달러로 2010년(32억 달러) 대비 약 2.4배 성장했으며, 고용은 1만6219명으로 2010년(8366명) 대비 약 1.9배 증가했다.


글로벌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에서 40개가 대주주가 경영에 참여하는 오너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너기업은 나머지 60개 비오너기업과 경영성과 비교에서 성장성·수익성·안정성 등 모든 측면에서 우수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글로벌 시가총액 100대 기업에 포함된 오너기업 40개와 비오너기업 60개를 대상으로 경영성과를 분석한 결과, 시가총액 상위 10대 기업 중 오너기업은 8개(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사우디아람코, 아마존, 페이스북, 테슬라, 텐센트, 엔비디아)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경련 제공


조사대상 100대기업의 시가총액은 약 33조8000억 달러였고, 이 중 40개 오너기업의 시가총액이 18조5000억 달러로 55%를 차지했다. 1사 당 시가총액은 오너기업이 평균 4637억 달러, 비오너기업이 평균 2543억 달러로 조사됐다.


2020년 기준으로 성장성을 보면 오너기업의 평균 총매출 약 814억 달러, 고용 18만2490명을 기록하여 비오너기업의 총매출 657억 달러, 고용 13만8315명보다 뛰어났다. 당기순이익은 오너기업 101억 달러, 비오너기업 55억 달러로 오너기업이 1.8배 높았다. 평균 부채비율도 오너기업은 76%로 비오너기업 225%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주주이익 실현을 보면 평균 배당금은 오너기업 62억 달러, 비오너기업 50억 달러로 오너기업이 1.2배 더 높았다.


2015년 대비 2020년 경영성과를 분석한 결과, 오너기업의 총매출은 63.2%, 고용은 22.0% 증가해 비오너기업 총매출 증가율(7.1%)과 고용 증감율(-0.3%)을 크게 상회했다. 오너기업의 R&D투자는 99.7%, 설비투자는 93.1% 증가한 데 반해, 비오너기업의 R&D투자 증가율은 28.7%에 그쳤고, 설비투자는 3.8% 감소했다.

전경련 제공


오너기업은 당기순이익(135.6%), 영업이익(100.5%) 모두 비오너기업(당기순이익 -11.3%, 영업이익 4.1%)보다 크게 증가해 수익성 측면에서 뛰어났다. 오너기업의 자본은 103.2% 증가해 비오너기업(10.0%)의 10.3배를 기록했고, 부채비율 증가율은 38.0%로 비오너기업(89.1%)의 0.4배 수준에 불과해 안정성 측면에서도 뛰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오너기업은 배당금 규모(213.9%), 희석주당이익(134.4%)도 큰 폭으로 늘었다. 비오너기업 대비 배당금 증가율 6.3배, 희석주당이익 증가율 8.5배를 기록해 주주이익 실현에 더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당성향도 오너기업이 43.2% 증가한 반면, 비오너기업은 0.8% 감소했다.


전경련은 "오너기업은 신속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고 장기적 투자가 가능한 등의 경영상 이점이 있다"면서 "일반적으로 해외에는 오너기업이 별로 없다는 인식이 있지만 실제로 글로벌 기업 중에 상당수가 오너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오너기업이 한국 특유의 기업 체제이고 성과가 안 좋을 것이라는 부정적 인식을 해소해야 한다"면서 "이런 부정적 인식 하에 만들어진 동일인 지정제도, 과도한 가업상속세율 등 오너기업 관련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경련 제공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