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아건설, 상계동 오성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수주
공사비 약 300억원 규모…소형 정비사업 수주고 1000억 돌파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신동아건설이 서울 노원구에 소재한 오성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수주했다.


신동아건설은 지난 15일 열린 '오성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상계동 오성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 출처=신동아건설.


이 사업은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 322-8번지 일원에 지하2층~지상10층 높이 아파트 1개동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신동아건설은 정비 후 총 101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공사비는 306억원 규모다.



신동아건설은 저층부 석재 마감, 경관조명 계획, 계절창고 등 단지고급화 및 특화계획을 제안해 조합원들의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023년 6월 착공 및 일반분양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신동아건설은 지난 3월 서울 상도동 대광연립, 경기도 오산 오산빌리지 소규모재건축사업을 수주했다. 이번에 상계동 오성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권을 따내며 올해 소규모 정비사업에서만 1000억원 이상의 수주고를 올렸다.


신동아건설 관계자는 "소규모 정비사업에 대한 건설사들의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수주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며 "회사가 다년 간 쌓아온 사업노하우와 경쟁력을 발휘해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