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마이크로소프트와 '안성천 생태계 연구' 협력
IT기술 활용해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인근 종 다양성 관찰
사진=SK하이닉스 제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SK하이닉스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안성천 종(種) 다양성 연구 및 디지털 그린 인재 양성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안성천은 향후 조성될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주변에 있는 하천이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SK하이닉스와 국내외 50여개 협력사가 입주할 예정으로 오는 2025년 가동을 목표로 인허가 과정을 진행 중이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가 가동을 시작하면 정화된 물이 방류되면서 안성천의 수량이 많아지게 된다. 이로 인해 먹잇감이 풍부해지면 생태계가 활성화돼 다양한 종류의 생물이 나타나는 등 긍정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IT기술을 기반으로 지역 주민, 전문가 등 이해관계자와 함께 안성천 일대의 생물 종이 다양화되는 모습을 관찰할 예정이다. 지역 청년들에게 환경·데이터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활동 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전후의 수(水)생태계 변화를 관찰하고 기록할 수 있도록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AI(인공지능)를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변화가 건강한 환경 내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이해관계자의 참여 속에서 과학적으로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AI 분석을 위해 필요한 기초 데이터 수집은 지역 주민과 SK하이닉스 임직원이 맡는다. 이들이 스마트폰 카메라 등 IT 기기를 활용해 모은 생물의 데이터를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에 저장하면, AI가 종을 식별하고 범주화하는 작업을 하게 된다. 이런 과정을 통해 축적한 데이터는 전문가들에게 제공해 생물의 종 다양성에 대한 연구를 이끌고, 연구 결과는 일반에게도 공개된다.


이밖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운영 중인 교육 프로그램과 환경 전문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데이터 분석과 환경 분야에서 성장하기를 원하는 지역 청년들에게 교육 기회도 제공한다. 일자리로 연계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단 방침이다.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사장은 "IT기술을 이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며 ESG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같은 목표로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하게 됐다"며 "용인클러스터를 더욱 건강한 상생 환경 단지로 만들기 위해 여러 분야의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고 투명하게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