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연세대에 배터리 계약학과 설립
이차전지융합공학협동과정 신설... 학위 취득과 동시에 취업 보장
김흥식 LG에너지솔루션 CHO(최고인사책임자) 부사장과 명재민 연세대 공과대학장이 협약체결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연세대와 미래 배터리 인재를 직접 육성하기 위한 계약학과를 설립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차전지융합 공학 협동과정'을 운영하기로 하고,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차전지융합공학협동과정'은 학위 취득과 동시에 취업이 보장되는 '계약학과'로 석사·박사 과정 및 석박사 통합 과정을 선발하며, 2022학년도 전기 일반대학원 신입생이 모집 대상이다.



학생들은 학비 전액과 생활비를 지원받고, 학위 과정 중 LG에너지솔루션의 현장 프로젝트에 참여해 실제 산업 현장 중심의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학위 취득 후에는 LG에너지솔루션 취업이 보장된다. 이번 신설학과에는 연세대 화공생명공학과,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계약학과를 설립한 것은 배터리 산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함에 따라 우수한 인재를 적극적으로 육성해 글로벌 배터리 선도 기업으로서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계약학과 신설을 통해 전략적 연구과제로 삼고 있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 확보는 물론 전세계 배터리 생산기지의 기술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핵심 연구인력을 육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급격하게 성장하는 배터리 시장 규모에 비해 부족한 전문 인력을 선제적으로 양성함으로써 국가 차원의 전문 기술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흥식 LG에너지솔루션 CHO 부사장은 "연세대 '이차전지융합공학협동과정' 학과가 첨단기술을 선도하는 배터리 우수인재를 양성하는 최고의 교육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앞으로 연세대 이외 유수의 대학들과 계약학과 신설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국내외 배터리 산학협력 생태계를 구축해 전문 인재 육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