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88조...글로벌 5위 수성
인터브랜드 조사 결과… 2013년 이래 최고 성장률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톱(Top)5'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더욱 강화했다.


21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에서 브랜드 가치가 전년 대비 20% 성장한 746억달러(약 88조원)를 기록하며, 글로벌 5위를 수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 성장률이 눈에 띈다. 올해 성장률은 전년동기대비 20%로 대폭 상승하며 2013년 이래 최고 성장률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2012년 9위로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 2020년 5위 달성까지 브랜드 가치 순위가 지속적으로 상승해 왔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 상승 주요 요인으로 ▲고객 중심(Customer-centric) 경영체제 개편 ▲지속가능경영 활동 ▲'갤럭시 Z 플립3', 'Neo QLED', '비스포크(BESPOKE)' 가전 등 혁신 제품 출시가 이번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또 AI·5G·전장·로봇 등 미래기술 선도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점도 브랜드 가치의 급상승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구체적으로 보면 무선 분야에서는 개방성(Openness) 가치를 바탕으로 ▲폴더블폰으로 제품 혁신 지속 ▲갤럭시 S 시리즈 플래그십 라인업 강화와 A 시리즈를 통한 제품 경쟁력 향상 ▲버즈-웨어러블-스마트싱스 연계를 통한 에코시스템 구축 등으로 브랜드 가치 상승에 기여했다.


네트워크 분야에서는 지역별 주요 사업자 계약을 통해 5G 시장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했으며, 세계 최초 국가재난안전통신망(PS-LTE) 구축과 업계 최고 수준의 초고속 5G 기술을 선보이는 등 기술 혁신을 이어나가고 있다.


TV 분야에서는 Neo QLED(퀀텀닷-액정표시장치)와 같은 프리미엄 제품을 확대함과 동시에 TV 역할을 재정의하는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등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지속 선보였다. 여기에 업사이클링 가능한 에코 패키지, 솔라셀 적용 친환경 리모콘, 접근성 강화를 통한 지속가능경영 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생활가전 분야에서는 비스포크 라인업을 집안 전체로 확대하는 '비스포크 홈' 비전을 발표하고 북미·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도 본격 출시하는 등 시장 리더십을 강화했다.


메모리 부문은 HBM-PIM(High Bandwidth Memory-Processing-in-Memory) 등 AI 엔진을 탑재한 메모리 반도체와 업계 최초 HKMG(High-K Metal Gate) 공정을 적용한 DDR5 메모리 모듈을 개발하는 등 메모리 시장 1위 업체로서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부사장은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지난해 글로벌 톱5에 진입한 데 이어 올해 2013년 이래 최고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성과"라며 "삼성전자 브랜드에 대한 글로벌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고객 중심 경영을 통해 소비자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브랜드는 ▲기업의 재무성과 ▲고객의 제품 구매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브랜드 경쟁력 등을 종합 분석해 브랜드 가치를 평가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