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3년간 3만명 직접 고용"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협약식…고용 규모 10% 가량 확대
사진=LG 제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LG그룹이 앞으로 3년간 3만명의 직접 채용을 약속하며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21일 LG그룹에 따르면 김부겸 국무총리와 구광모 LG 회장을 포함한 LG그룹 임원들은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협약식을 가졌다.


LG그룹은 이 자리에서 직접 채용으로 연간 약 1만명씩, 향후 3년간 총 3만여명을 직접 고용하고, 약 9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휴대전화 단말기 사업 중단과 일부 계열사의 LX그룹 분리에도 오히려 고용 규모를 10% 가량 확대하기로 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원을 투자해 약 2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또 산학연계로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를 기존 소프트웨어(SW)·광학·스마트융합 분야에서 배터리·인공지능(AI) 전공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5800개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이 밖에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LG 소셜캠퍼스', 지역 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 밸류업 프로그램'을 강화해 1200개의 일자리를 늘린다.


구광모 LG 회장은 "기업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일자리 창출"이라며 "미래 첨단 분야에 앞장서서 투자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기업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정부가 맞춤형 인재 육성에 필요한 교육비 등을 지원하고 기업은 청년에게 일자리와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청년 희망 ON 프로젝트를 통해 지금까지 기업들이 약속한 일자리는 8만1000개다. 


앞서 지난달 7일 KT가 3년간 1만2000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발표했고, 삼성전자도 지난달 14일 3년간 일자리 3만개 창출 지원을 약속했다. 김 총리는 오는 25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