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산업 성장위해 이용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이상헌 의원 게임 이용자 국감 증인채택 불발 비판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이상헌 의원 (출처=이상원 의원실 홈페이지)


[팍스넷뉴스 김진욱 기자] "게임 산업 육성에만 몰두할 것이 아니라 게임 이용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게임산업에 대해 꾸준하게 관심을 보여 온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정감사에 이용자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이 의원은 21일 열린 종합감사에 게임 이용자 이재원씨를 참고인으로 신청했다. 하지만 증인채택이 불발됐다.


이재원씨는 올 초 '마비노기 트럭시위'의 책임자를 맡아 게임사의 이용자 간담회를 이끌어낸 인물이다.


이상헌 의원은 이날 종합감사장에서 의사발언을 통해 "14일에 이어 국정감사 마지막 날인 오늘도 게임 이용자를 참고인으로 불렀지만 불발됐다"며 "게임산업 육성만 말할 것이 아니라 게임이용자 의견에 귀 기울여야 한다. 확률형 아이템 문제가 이렇게 심각해진 것도 그동안 국회가 이용자들의 의견을 무시했기 때문"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트럭 시위로 대변되는 게임 이용자들의 시위 목적은 국내 게임 업계에 징벌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 소비자와 신뢰 회복 방안을 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참고인 채택 불발이 더욱 아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상헌 의원은 참고인 채택이 불발된 대신 이재원씨의 의견서를 받아 국정감사장 문체위원들과 문체부 황희 장관에게 전달하며 이용자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의견서에서 이재원씨는 시위에 나서게 된 경위와 의미를 설명하며 "생생하게 외치는 게임 이용자의 목소리를 들어 주십시오. 새로운 문화를 섣불리 억압하며 미래의 가능성을 짓밟지 말아 주십시오. 게임이라는 문화가 창성할 수 있도록, 모쪼록 많은 분들께서 함께 애써 주시기를 부탁합니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