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큐릭스, 액체생검 간암 조기진단 '헤파eDX' 임상 추진
소량의 혈액으로 간암 초기 진단 가능…30조원 시장 선점 목표
이 기사는 2021년 10월 22일 13시 2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분자진단 전문기업 젠큐릭스가 액체생검 간암 조기진단 검사 키트 '헤파eDX(HEPA eDX)'의 임상을 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임상에 성공하면 헤파eDX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간암 조기진단 제품이 될 전망이다.


헤파eDX는 소량의 혈액으로 발병 초기 단계에 있는 간암을 진단할 수 있는 제품이다. 조기진단과 함께 향후 재발 관리·감독 용도로도 사용이 가능해 광범위한 영역에서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간암 조기진단 임상은 왕희정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교수가 연구책임자로 주관한다. 왕 교수는 대한간암학회 회장, 한국간담췌외과학회 회장, 대한외과학회 회장 등을 역임한 간이식과 간담도외과 분야 최고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회사는 내년 1분기까지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상반기 이내에 식약처 허가를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가와 동시에 정식 출시를 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는 전략이다.



젠큐릭스 관계자는 "현재까지 상용화에 성공한 제품이 없는 만큼 세계적으로 30조원 간암 조기진단 시장을 공략한 헤파eDX 기술 가치는 매우 높다"며 "검증을 마친 독자적 바이오마커 발굴 역량과 액체생검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간암뿐만 아니라 대장암 등 다른 암종으로 액체생검 조기진단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