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분기 영업익 2204억…전년比 57.6%↑
주택 기반 실적 상승세 지속…수주잔고 77조
이 기사는 2021년 10월 22일 16시 3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현대건설이 견고한 주택 실적과 해외 매출 본격화로 실적 상승세를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3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 2204억원으로 전년동기(1410억원) 대비 57.6% 증가했다고 22일 공시했다. 매출은 4조352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7%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1484억원으로 77.1% 상승했다. 영업이익률은 5%대로 개선됐다.


신규 수주는 23조6371억원으로 전년 대비 8% 증가했다. 이는 연초 설정한 수주 목표의 93%를 달성한 금액이다. 수주잔고는 전년 말 대비 18.3% 증가한 77조2312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약 4년치 일감을 확보 중이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보면 매출은 12조8851억원, 영업이익 5622억원, 당기순이익 427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1.9%, 22.5%, 22.3% 증가했다.



주요 국내 수주 현장으로는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이 있다.


해외 수주 현장으로는 싱가포르 Shaw Tower 공사, 페루 친체로 신공항터미널 PKG2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 등이 있다.


재무건전성도 우수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유동비율은 200.2%, 부채비율은 103.2%를 기록했다. 신용등급도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이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2567억원이며 순 현금도 3조653억원에 달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3분기 실적 상승세를 연말까지 이어가 중·장기 안정적 경영과 수익성 개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