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銀,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 결정
소비자금융 신규 가입 중단···희망퇴직 실시 예정
이 기사는 2021년 10월 25일 10시 3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한국씨티은행이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을 단계적으로 폐지한다. 


씨티은행은 지난 22일 이사회를 열고 전체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에 대해 단계적 폐지 절차를 밟기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씨티은행은 소비자금융 상품의 신규가입을 중단하고, 노동조합과 협의해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등 단계적 폐지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씨티은행 본사인 씨티그룹은 지난 4월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사업 단순화를 위한 지속적인 사업전략 재편의 일환으로 한국을 포함한 13개 국가에서 소비자금융사업 출구 전략을 발표했다. 이후 한국씨티은행은 고객 보호 및 직원 이익 보호를 위해 해당 사업부문에 대한 출구전략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해 왔다. 


한국씨티은행은 고용승계를 전제로 하는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전체 매각을 우선 순위에 두고 다양한 방안과 모든 제안을 충분히 검토해 왔다. 그러나 적절한 인수 회사를 찾지 못하면서 전체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에 대해 단계적 폐지 절차를 밟기로 결정했다.



씨티은행은 노동조합과 협의하여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잔류를 희망하는 소비자금융 소속 직원들에게는 행내 재배치 등을 통한 고용안정도 최대한 보장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법규와 절차를 준수하고 금융감독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혹시 모를 피해방지를 위한 소비자보호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단계적 폐지 결정에도 고객과의 기존 계약에 대해서는 계약 만기나 해지 시점까지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모든 소비자금융 상품과 서비스의 신규 가입은 중단한다. 신규 중단 일자를 포함한 상세 내용은 이른 시일 안에 다시 안내할 예정이다. 


씨티은행은 소비자금융에서 철수하는 대신 기업금융에 보다 집중적인 투자를 펼칠 계획이다. 이번 절차로 씨티은행은 2004년 옛 한미은행을 인수하며 씨티은행을 출범한 지 17년 만에 사업구조를 바꾸게 된다. 


유명순 은행장은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단계적 폐지를 진행함에 있어 관련 법규 및 감독당국의 조치를 철저히 준수할 것이며, 자발적 희망퇴직 프로그램을 포함한 직원 보호 및 소비자보호 방안을 시행할 것"이라면서 "기업금융 사업부문에 대한 보다 집중적이고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한국 금융 시장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