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수호천사우리아이미래보장보험' 인기
가입 즉시 최대 100세까지 보장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동양생명의 '수호천사우리아이미래보장보험'이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출시 첫 날부터 암진단뿐만 아니라 뇌·심혈관질환까지 진단비를 보장하는 상품으로 가입 즉시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해당 상품은 보험기간 중 치료비용이 많이 드는 고액 암이나 유방암∙위암∙대장암 등으로 진단확정 받는 경우 '일반암' 진단비 5000만원을 지급한다. 또 대장점막내암∙기타피부암∙제자리암∙갑상선암∙경계성종양으로 진단 확정 시 2000만원의 '소액암' 진단비를 보장한다. 뇌출혈 또는 급성심근경색증 진단을 받는 경우에는 1500만원을 지급하고, 뇌혈관질환 또는 허혈심장질환 진단 확정 시 1000만원을 각각 최초 1회에 한해 보장한다.


이 상품은 해지환급금 미지급형(제로백), 해지환급금 일부지급형, 순수보장형으로 구성됐다. 제로백은 가입 후 15년 시점 전에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해지환급금을 지급받을 수 없지만, 가입 후 15년 시점부터 만기 종료 40년전 계약해당일 전일까지는 100% 환급률을 보장해 적은 보험료로 충분한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납입기간 20년 기준이다.



높아진 주계약 해지환급금을 이용해 저축보험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적립형 전환 기능도 부여했다. 가입 후 15년 동안은 집중적으로 보장 받고 아이가 성장한 이후에는 저축보험으로 변경해 학자금, 생활자금 등 목적자금으로 활용하거나 보장전환형(종신보험) 전환옵션을 통해 사망을 보장하는 종신보험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저축보험이나 종신보험으로 변경한 후에도 특약은 그대로 유지돼 지속적인 보장이 가능하다.


해지환급금일부지급형은 순수보장형과 동일한 보장을 제공하지만 보험료 납입기간 중 계약이 해지될 경우 순수보장형 해지환급금의 5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급하고, 납입기간 이후에는 순수보장형 해지환급금과 동일한 금액을 지급한다.


가입 가능 연령은 태아부터 최대 15세까지이며, 보험료 인상 없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50% 이상 장애 상태가 되거나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으로 진단 시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단, 대장점막내암∙기타피부암∙제자리암∙갑상선암∙경계성종양은 납입면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보험 가입 시 '엔젤맘스케어' 서비스 신청에 동의하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출산 및 육아와 관련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최대 3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제로백을 신설해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 후 제로백 도달 시점까지는 보장에 집중하다가, 시점이 도달한 이후에는 이미 납입한 보험료 100%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을 적립형으로 전환해 목돈으로 활용하거나 보장을 지속 받을 수 있게 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