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두산, 수소사업 기술협력 나선다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공동 기술개발 사업화 추진
두산퓨얼셀 공장에서 개최된 제 1차 기술교류회 기념사진. (왼쪽부터) 문형원 두산퓨얼셀 Operation본부장, 이승준 두산퓨얼셀 영업본부장,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 장호준 SK에너지 에너지솔루션담당.(사진=SK에너지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SK와 두산이 수소산업 활성화와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해 공동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 석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는 28일 두산퓨얼셀과 함께 각자 보유한 연료전지 사업역량 및 수소 정제기술, 인프라를 활용한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SK에너지는 두산퓨얼셀과 지난 8월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기조 아래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친환경 분산 발전 및 수소 충전 거점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수소충전형 연료전지(트라이젠) 및 고순도 수소 제조 시스템 최적 연계 기술 개발 ▲분산 발전 및 온사이트 (On-site) 수소충전 거점 확대 공동 사업화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본격적인 공동 기술 개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지난 27일 전북 익산의 두산퓨얼셀 공장에서 제 1차 기술교류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 장호준 에너지솔루션담당과 이승준 두산퓨얼셀 영업본부장, 문형원 Operation본부장 등 양사 사업개발·연구소·생산공장 담당 경영진 및 실무진이 참석했다.


기술교류회에서는 공동 기술 개발을 위해 양사가 보유한 연료전지·고순도 수소 정제 기술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공동 사업화 일정 및 목표를 구체화했다. 또한, 두산퓨얼셀 생산공장에서 트라이젠 연료전지의 성능을 시연하며,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공동기술 개발 및 사업화' 성공에 대한 양사의 의지 및 역량을 재확인했다.


듀산퓨얼셀은 국내·외 전역에 440kW 발전용 인산형 연료전지(PAFC) 약 1200여대를 공급·가동하고 있는 국내 연료전지 설비 제조 회사다. 특히 최근 개발 중인 수소충전형 연료전지인 트라이젠 연료전지는 도심에서 전기, 열,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면 도심형 친환경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구축을 통해 분산 발전과 전기·수소충전이 동시에 가능해진다.


두산퓨얼셀은 수소충전으로도 활용이 가능한 트라이젠 연료전지의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 개발 및 제작·납품을 담당한다. SK에너지는 트라이젠 연료전지에서 발생한 수소를 수소차량에 주입이 가능하도록 고순도 수소(99.97%이상)로 정제하는 기술을 설계·개발할 계획이다.


SK에너지는 공동으로 기술 개발한 '수소충전형 연료전지 전체 패키지(트라이젠 연료전지와 고순도 수소 제조 시스템)'를 활용해 동일한 장소에서 연료전지 분산발전과 수소·전기충전이 가능한 친환경 복합 에너지스테이션을 구축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내년 중 자체 개발 기술을 활용한 제 1호 친환경 복합 에너지스테이션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는 현재 운영 수익성이 낮은 수소충전소의 경제성 제고에 도움이 되며 향후 친환경 인프라 보급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오종훈 SK에너지 P&M(플랫폼&마케팅) CIC대표는 "수소충전용 연료전지(트라이젠) 활용 기술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통해 친환경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구축을 확대할 것"이라며 "2050년 이전에 탄소배출 넷 제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친환경 에너지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것" 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