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무더기 제재···또 잃는 신뢰
프라핏·람다·머스트·밸류시스템·쿼드 금감원 제재
이 기사는 2021년 10월 28일 09시 5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출처=Pixabay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사모펀드 부실 사태가 채 정리되기도 전에 또다시 사모펀드 자산운용사가 무더기로 금융감독원의 제재를 받았다. 라임, 옵티머스 등 부실 펀드 판매로 신뢰를 잃어버린 사모펀드가 또 한 번 신뢰를 저버린 셈이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근 프라핏·람다·머스트·밸류시스템·쿼드자산운용은 규정을 어기고 상품을 운용하다 금감원으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이들 운용사 모두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등록된 사모펀드 운용사다.


프라핏자산운용은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을 운용하는 과정에서 투자자의 요청 등으로 상품을 편입해 집합투자재산을 운용하다가 적발됐다. 집합투자업자는 투자자의 요청으로 집합투자재산을 운용할 수 없다. 이에 금감원은 기관주의, 과태료 8000만원을 부과했다. 또 임원 1명은 주의, 퇴직자 위법 및 부당사항으로도 1명이 지적받았다.



쿼드자산운용도 다른 회사의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 100%를 금융위원회 승인 없이 취득한 뒤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했다. 금융기관은 타사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 총수의 100분의 20 이상을 소유할 경우 금융위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를 어긴 쿼드자산운용도 과태료 1600만원을 부과받고 임원 1명이 주의를 받았다.


밸류시스템자산운용도 타사의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 21%를 금융위원회 승인 없이 취득해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했다가 과태료 1600만원을 부과받았다.


람다자산운용은 펀드 운용본부가 수집한 정보를 모닝미팅에서 운용담당자와 공유하고, 펀드 운용본부가 수집한 정보를 이용해 금융투자상품을 매수했다가 전직 임원 1명이 주의 상당의 제재를 받았다.


머스트자산운용은 집합투자업자는 신용평가업자로부터 최상위등급 등 신용등급을 받지 않은 채권을 장내 매수했다가 임원 1명이 주의를 받았다. 집합투자업자는 해당 조건의 채권을 인수한 날로부터 3개월 이내에 집합투자재산으로 매수해서는 안 된다.


이들 사모운용사의 무더기 제재는 사모펀드 시장 신뢰회복에 적극 나서고 있는 금융당국과는 반대되는 행보다. 금융위는 전날 라임, 옵티머스, 디스커버리 등 부실펀드 판매 금융회사에 대한 제재 조치안 처리 방향을 논의하고 자본시장법 위반사항과 금융회사지배구조법상 위반사항을 분리해서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실펀드를 판매한 기관 제재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서다.


한편, 금감원은 지난해 11월 라임 사태와 관련해 윤경은 전 KB증권 대표, 김형진 전 신한금융투자 대표, 나재철 전 대신증권 대표(현 금융투자협회장)에게 직무정지를, 박정림 KB증권 대표에게는 문책경고를 결정했다. 올해 3월에는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에 대해 문책경고를 의결한 바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