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한화표' 생보·손보, 나란히 실적잔치
윤신원 기자
2021.10.28 15:38:25
생보는 '보장성 보험', 손보는 '투자이익'이 살렸다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한화그룹 보험 계열사 두 곳이 올해 3분기 나란히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두 곳 모두 비용절감과 체질개선을 통해 높은 순이익을 거뒀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따르면 한화생명과 한화손보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각각 3539억원, 1680억원을 기록했다. 두 곳 모두 전년동기대비 46.7%, 84.3%씩 증가한 수치다. 


한화생명 3분기 신계약APE

먼저 한화생명은 보장성 상품 판매를 강화하면서 고수익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개선한 효과가 도드라졌다. 보장성 수입보험료 확대에 따라 전반적인 수입보험료가 증가했다. 3분기 별도기준 수입보험료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증가한 3조5035억원이다. 신계약 보험료를 연간 기준으로 환산한 지표로 신계약 성장세를 가늠할 수 있는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도 지난해 3분기보다 8.4% 늘어난 4521억원을 나타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저축과 연금 판매 확대로 신계약 APE가 증가했다"며 "뿐만 아니라 사업비 절감, 운용자산 이익률 상승 등도 호실적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신지급여력제도(K-ICS)도입에도 대비하고 있으며, 추후 금리 상승 기조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화손해보험 3분기 투자이익

한화손보의 경우 본업보다는 투자이익이 증가한 점이 호실적의 배경이 됐다. 실제로 보험사 매출액을 가늠하는 원수보험료는 전년동기대비 0.8% 줄어든 1조4658억원을 기록해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그럼에도 순이익이 증가할 수 있었던 건 투자이익이다. 3분기 한화손보의 투자이익은 153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5% 이상 증가했다. 특히 유가증권평가·처분 등에 따른 투자수익은 지난해 3분기보다 816% 늘어난 326억원을 거뒀다.


자동차보험 손해율도 개선되는 추세다. 한화손보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1.2%로 1년 사이 8.7%p(포인트) 떨어졌다. 우량 물건 중심의 언더라이팅 정책 강화와 사고율 감소로 인한 효과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채권에 유증에…' 보험사, 건전성 잡기 사활 한화 3세 김동원의 '아이디어 팜', 결국 흐지부지 카카오페이, 내년 손보사 출범···빅테크 첫 사례 한화건설, 지분법 이익 덕 당기순익 급증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