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우리금융, 내부등급법 승인···비은행 M&A 속도
강지수 기자
2021.11.02 16:53:31
BIS비율 약 1.3%p 수준 상승···추가 출자 여력 2조원 확보
이 기사는 2021년 11월 02일 16시 5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숙원 사업이었던 내부등급법 획득에 성공했다. 이번 내부등급법 승인을 통해 자본여력 상승 기반을 마련하면서 증권사·벤처캐피탈(VC) 등 비은행 인수합병(M&A)에 보다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그룹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내부등급법 최종 승인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중소기업 및 가계부문에 대한 승인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외감기업과 카드 부문 모형까지 내부등급법 최종승인을 받았다. 이는 2019년 1월 우리금융지주 출범 후, 2년 10개월여만으로 금융지주 중 최단기간 내 승인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지주 설립 후 내부등급법 승인을 위해 우리은행, 우리카드 등 자회사들과 함께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 그룹 리스크거버넌스 및 리스크관리시스템 구축 등 전반적인 그룹 리스크관리체계 구축을 완료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금감원이 우리금융의 리스크관리체계 구축 노력을 높게 평가해 최단기간 내 내부등급법 사용을 승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번 내부등급법 승인으로 우리금융의 BIS비율은 약 1.3%p 수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은 높아진 자본여력을 바탕으로 비은행 계열사 M&A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more
'14년 경험' 우리금융F&I, NPL 키플레이어 될까 우리금융 지분매각 본입찰, 한투·호반건설 등 9곳 참여 우리금융의 증권사 인수 계획···잠재 후보는? 우리금융, 대형 증권사 못산다면 '중소형+우리종금'

우리금융은 지난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내부등급법 승인 시 자본 규모가 2조원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를 통해 증권사와 벤처캐피탈, NPL회사 인수 및 설립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규제비율 준수 부담이 완화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정부 정책에 맞춰 지속적인 지원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금융그룹 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우리금융그룹 제공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