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증권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미래에셋자산운용 새 수장에 최창훈‧이병성
범찬희 기자
2021.11.03 17:38:53
김미섭‧서유석 용퇴, 6년 만에 막 내려
이 기사는 2021년 11월 03일 17시 3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2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새 대표이사로 선임된 최창훈 부회장(좌)과 이병성 부사장. / 미래에셋자산운용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지난 6년간 이어져 온 김미섭-서유석 체제의 막을 내리고 새로운 '투톱' 체제를 구축했다.


3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최창훈 부회장과 이병성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최 부회장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대체투자 경쟁력을 키운 공로를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부동산 부문을 총괄해 온 최 부회장은 지난해 6월 수원 광교센트럴푸르지오시티 상업시설에 투자하는 '미래에셋맵스1호리츠' 상장을 성사시켰다. 또 미국과 스페인 부동산 물류센터를 자산으로 삼는 '미래에셋글로벌위탁관리리츠'의 상장도 추진되고 있다.


최 부회장과 '투톱'을 맡게 된 이 부사장은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투자플랫폼사업을 이끌어 왔다.

관련기사 more
또 새로 쓴 최대 실적··· 연결 순익 4532억원 세대교체 미래에셋운용, 힘 실리는 대체투자 파격인사 용단내린 미래에셋운용, 6년 돌아보니 미래에셋그룹, 조직개편···세대교체 초점

이로써 2016년부터 미래에셋자산운용을 이끌어 온 김미섭‧서유석 각자대표 체제는 막을 내리게 됐다. 김 대표는 미래에셋증권 혁신추진단 사장으로 이동했다. 김 대표가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대표이사이자 혁신부문 총괄을 맡아온 점이 반영된 인사로 관측된다. 서 대표는 미래에셋자산운용 고문을 맡는다.


아울러 미래에셋금융그룹의 또 다른 운용 계열사들의 수장 교체도 이뤄졌다.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 신임 대표에는 김희주 미래에셋증권 투자전략부문대표가 발탁됐다. 또 멀티에셋자산운용은 최승재 글로벌대체투자본부장이 선임됐다.


신임 대표이사 선임과 함께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기존 6총괄 6부문대표 18부문장 체제에서 5총괄 23부문대표 체제로 개편했다.


이번 인사와 관련해 미래에셋 측은 "그룹의 차세대 리더 후보 중 신임대표 이사와 부문대표를 발탁해 선제적으로 변화를 추진했으며 40대 부문대표도 대거 기용됐다"며 "총괄임원의 책임과 권한을 부문대표에게 대폭 이양함에 따라 부문대표는 해당사업부문의 최종 의사결정권자로 활동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