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코오롱글로벌, 3Q 영업익 690억…전년比 36.5%↑
권녕찬 기자
2021.11.04 13:30:17
건설부문 매출 5390억 전년比 44.8% 증가, 사상 최대
이 기사는 2021년 11월 04일 13시 1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분기 기준 최대 규모의 건설부문 이익을 앞세워 호실적을 이어갔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3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 690억원으로 전년동기(506억원) 대비 36.5% 증가했다고 4일 공시했다. 


3분기 매출은 1조1714억원으로 전년동기(1조2415억원) 대비 19.6%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동기(295억원)보다 58.3% 증가한 467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별로 보면 건설부문이 539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실적을 이끌었다. 전년동기(5143억원)보다 4.8% 증가해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영업이익도 54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330억원)보다 36.5% 증가했다. 

관련기사 more
코오롱글로벌, 서초동 빌라 13가구 잇따라 매입 코오롱글로벌, 세계 최초 '멤브레인' 구리 하수처리장 적용 코오롱글로벌, 594억 평창 횡계풍력 수주 코오롱글로벌, 50.8억 현금배당…주당 200원

대형 주택 프로젝트의 공정이 순조롭고 준공정산이익 및 진행 프로젝트의 원가율 개선이 주효했다고 코오롱글로벌측은 설명했다.


누적 신규 수주는 2조5470억원으로 연초 수립한 수주목표액(3조1100억원)의 82%를 달성했다. 3분기 기준 수주잔고는 9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건설 부문 매출액의 5배에 이른다.


유통부문은 고가 SUV 판매가 증가하면서 3분기에만 3908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오토케어서비스 인수 효과가 나타나면서 지난해 3분기보다 4% 성장했다. 다만 일부 판관비 증가로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3.8% 감소한 138억원을 기록했다.


상사부문은 전 사업부문 중 가장 큰 매출 성장률을 보였다. 3분기에만 1179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동기 대비 51.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소폭 상승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니봇, 샤클라 등 로봇청소기와 BYD 전기지게차 등 수익성 위주로 사업구조를 재편하면서 체질을 개선한 성과라고 코오롱글로벌은 밝혔다.


코오롱글로벌의 3분기 누적 매출은 3조515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0.6% 증가했다. 누적 영업이익은 190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7.5% 늘었고, 순이익도 1267억원으로 81.5% 증가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안정적인 실적과 신성장 사업의 투자매력까지 시장에서 긍정 평가를 받고 있다"며 "남은 한 해에도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호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적 성장으로 다진 투자체력으로 육상풍력부터 해상풍력, 그린수소까지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을 완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