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포스코·포스텍과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
총 2000억 투자…친환경·미래산업 스타트업 발굴
(사진=왼쪽부터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장병돈 한국산업은행 부행장)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산업은행이 포스코, 포스텍과 손잡고 친환경·미래산업 유망 스타트업 발굴에 적극 나선다.


산업은행은 4일 포스코, 포스텍(포항공과대학)과 친환경·미래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2050 탄소중립 실현과 국가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기여하고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일조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산업은행은 포스코와 함께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공동 조성하고, 포스텍 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에 향후 5년간 1000억원을 직접 투자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타트업의 투자 유치, 해외 진출, 대기업과의 사업 연계 등도 폭넓게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현재 스타트업 직접투자와 민간 벤처캐피탈 펀드에 출자하는 간접투자를 통해 창업초기부터 유니콘까지 폭넓게 지원하고 있다. 또 국가대표 벤처투자유치 플랫폼 'KDB 넥스트라운드'와 국내 최대 스타트업 페어 '넥스트라이즈'를 운용하고 있다.


포스코도 스타트업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IMP(Idea Market Place)를 10년 이상 운영해오며 아이디어 공모 7442건, 창업보육 442팀, 투자 132개사 등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벤처플랫폼' 전략을 수립해 벤처 생태계 육성과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신성장 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포스코, 포스텍의 우수한 산학연 인프라에 산업은행의 금융지원이 더해진다면 친환경‧미래산업 분야 유망 스타트업의 발굴과 산업 생태계 조성에 큰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하여 경북, 포항지역 경제 활성화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에도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