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롯데케미칼, 3Q 수익성 감소로 전망실적 밑돌아
김진배 기자
2021.11.05 17:25:32
원자재 가격 상승, 코로나19로 인한 가동률 하락이 수익성 감소 원인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롯데케미칼이 일부 사업부문의 수익성 감소에도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지만, 시장의 기대치를 충족시키지는 못했다.


롯데케미칼은 5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 4조4419억원, 영업이익 2883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5.9%, 영업이익은 48.8% 증가했다.


롯데케미칼은 "국제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원재료가 상승과 국제물류비 증가로 인해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가 축소됐다. 특히 코로나19 재확산 및 반도체 수급 이슈 등으로 인한 전방 산업의 수요가 위축되면서 수익성이 감소세를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내외 불확실성 지속과 경쟁사 증설 압박에 따라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는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LC USA의 높은 원가경쟁력을 바탕으로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기초소재사업 내 올레핀 사업부문은 매출 2조1326억원, 영업이익 148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증가했으나, 원재료인 납사 가격 상승과 아시아 지역 내 신·증설 물량 유입으로 수익성은 다소 하락했다. 아로마틱 사업부문은 매출액 6024억원, 영업이익 119억원을 기록했다. 견조한 제품 수요로 매출액은 증가했으나, 원료가 상승 및 경쟁사 증설 물량의 유입 등에 따라 영업이익은 감소세를 보였다.

관련기사 more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EOA 증설 2500억 투자 롯데케미칼, 탄소포집기술 실증 완료...600억 투자 포스코·삼성엔지·롯데케미칼, 수소사업 '삼각동맹' 롯데케미칼, 수소사업-석유화학공장 대규모 투자

첨단소재사업은 매출 1조2566억원, 영업이익 765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에 이어 매출은 상승 추세를 이어갔으나, 반도체 공급 차질에 따른 모빌리티∙IT∙가전 등 전방 산업의 수요 감소와 폴리카보네이트(PC)의 원료가 상승함에 따라 수익성은 소폭 하락했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 6199억원, 영업이익 270억원을 기록했다. 동남아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됨에 따라 전방 산업의 가동률이 하락했고, 정기보수에 따른 기회비용이 반영돼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하락했다.


LC USA는 매출 1525억원, 영업이익 418억 원을 기록했다. 높은 원가경쟁력을 기반으로 높은 수요가 이어졌으며 제품가 상승에 따라 견조한 실적을 이어나갔다.


롯데케미칼은 "국제유가 고공행진 및 역내·외 신규 증설 물량 유입 등과 관련된 불확실성은 상존할 것으로 보이나, 글로벌 경제 회복과 제조업 경기 개선에 따른 화학 제품 수요 증가, 신흥국 전력난으로 반사 수혜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라인(LINE) 프로젝트의 본격적인 추진 및 HPC 가동 시작 등 국내외 사업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 추진과 더불어 지난 7월 발표한 '2030 수소 성장 로드맵'에 기반한 수소사업 협력 및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 생산시설 투자,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 공장 신설 등 친환경 미래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