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오리온, 원가 압박에도 승승장구...3Q 영익률 18.3%
최보람 기자
2021.11.10 15:36:31
한국·중국 국내외 주요 법인, 고정비 절감 외형성장 이뤄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오리온이 원재료값 부담에도 불구하고 눈길 끄는 수익성을 기록했다. 고정비 절감노력과 함께 국내외 법인의 외형이 성장한 덕분이다.


오리온은 연결기준 올 3분기 매출이 625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7% 증가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142억원을 기록, 전년 같은기간보다 5.9% 늘었다. 올 3분기 오리온의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대비 0.2%포인트 상승한 18.3%로 집계됐다.



오리온 측은 "한국과 중국 등 주요 법인이 성장세로 전환했고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압박 속 수익성 경영에 나선 결과"라면서 "매출 성장이 제조원가율 상승을 완화했고 고정비 감소에 따른 영업활동 현금창출 능력도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more
오리온, 러시아서 초코파이 승부수 통했다 오리온, 원가압박·中시장 역기저에 실적 저하 오리온 영업익 증가에 '고용 축소' 한몫 허인철, 4대 신사업 구축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

법인별로 오리온본사의 올 3분기 매출은 200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3% 늘었다. 영업이익 역시 2.3% 증가한 293억원으로 집계됐다.


올 3분기 타 업체가 원가부담을 이유로 제품가를 올린 것과 달리 오리온은 동결을 선택했음에도 이익성장을 기록했단 점이 눈길을 끈다. 오리온은 매출원가율이 전년보다 2.5%포인트 상승했지만 매출이 3%대 증가했고, 판매비와 관리비 비중은 전년보다 2.3%포인트 낮춘 데 따른 것이다.


오리온은 최대시장인 중국에선 더 많은 이익을 벌어들였다. 오리온 중국법인이 올 3분기 올린 매출은 전년보다 4.3% 증가한 3196억원, 영업이익은 19% 늘어난 696억원을 기록했다. 실적 증대 요인은 한국법인과 비슷했다. 원가부담을 매출 증가율로 완화한 가운데 영업인력 효율화 작업 등을 통해 판관비율을 축소한 결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락다운(움직임·행동에 대한 제재)이 시행된 베트남에선 재미를 못 봤다. 오리온 베트남법인의 올 3분기 매출은 78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1%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24% 감소한 127억원에 그쳤다. 제품은 잘 팔렸지만 팬데믹으로 인한 원자재수급 차질 여파로 매출원가율이 치솟았기 때문이다.


러시아법인도 상황이 녹록치 않았다. 이 법인이 기록한 올 3분기 매출은 30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8.7%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20.8% 줄어든 38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타 법인들과 마찬가지로 원가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매출대비 원가율 상승폭이 컸고 운반비 증가로 판관비율을 낮추지 못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경기 침체와 원부자재 가격 상승 등 어려운 경영 여건 속에서도 경쟁력 높은 신제품 출시, 효율 및 수익 중심 경영 체질화를 통해 국내외에서 성장세를 유지했다"며 "4분기에는 중국과 베트남의 최대 명절인 '춘절', '뗏' 성수기를 대비해 마케팅과 영업 활동을 강화하고 신규 카테고리 개척 등 시장 확대를 통해 매출과 이익의 동반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 3분기 오리온의 순이익은 76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0.1% 줄었다. 이는 중국법인(OFC)가 지난해 현지 정부로부터 수령한 일회성요인(납세장려금)이 소거된 데 따른 것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