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화성도시고속도로, CI·OI 주식 매각 완료
김진후 기자
2021.11.12 10:06:14
리파이낸싱 계획안 KDI 검토 중…매해 60억 금융비 절감이 관건
이 기사는 2021년 11월 11일 06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비봉-매송간 도시고속도로의 운영사인 화성도시고속도로㈜(이하 화성도시고속도로)의 주주들이 최근 보유 주식 전량을 비봉매송투자 유한회사(이하 비봉매송투자)에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분을 매입한 비봉매송투자는 자금재조달(리파이낸싱) 계획을 검토한 끝에 한국개발연구원(KDI)에 타당성 의뢰를 맡긴 상황이다.

비봉-매송간 도시고속도로는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양노리와 매송면 천천리를 잇는 총 8.9km 연장의 민자도로다. 2007년 최초 민간투자사업 제안 후 ▲2009년 제3자 제안 ▲2011년 사업자 선정 ▲2014년 착공 ▲2017년 준공 및 운영개시를 거쳐 현재 운영 5년차에 접어들었다.


화성도시고속도로는 지난 2012년 비봉-매송간 도시고속도로의 건설 및 운영을 위해 설립된 기업이다. 총 사업비 2628억원을 투입해 건설을 마치고 현재 해당 도로를 운영 중이다. 운영개시일인 2017년 7월 1일부터 2047년 6월 30일까지 30년 간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운영하는 구조다. 운영사가 투입한 투자금과 운영기간 중 발생한 비용은 30년의 관리운영권 설정 기간 동안 통행료를 통해 보전하는 사업방식이다.



운영사 주주는 ▲현대엔지니어링 27.65% ▲두산중공업 27.29% ▲한라 18.78% ▲대명건설 18.78% 등 건설투자자(CI)와 ▲맥서브 7.5%의 운영투자자(OI)로 구성돼 있다. 재무적투자자(FI) 없이 주주를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이들 주주들은 작년 6월 각 금융사에 투자제안요청서(RFP)를 배포하고 지분 매각 의사를 밝혔다. 당시 제안에는 시중은행과 자산운용사 등 12개사가 매수 의향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more
맥쿼리인프라, 7년만에 국내 철도투자 재개 안양성남고속도로, 연내 선순위 리파이낸싱 '어렵네' 한라그룹, HL로 사명 변경하나 HDC현산, 서창~김포 고속도로 사업 실시협약 임박

이중 결실을 맺은 금융사는 우리은행이었다. 우리은행이 금융주선을 맡은 비봉매송투자는 지난 3월 설립해 화성도시고속도로의 지분인수를 추진했다. 이 법인은 사회기반시설 관련 자금조달 및 투자관리업을 영위한다. 현재 해당 법인의 등기이사는 김용훈 이사가 유일하다.


이에 따라 기존 주주 5개사는 지난 8월 초 보유 지분을 전량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일정에 따라 8월 중순 들어 계약금과 중도금도 수령을 완료했다. 매매계약 조건이 완결될 경우 내년 3분기 중 계약대금 잔액을 모두 수령할 예정이다. 각 CI 및 OI는 지분율에 따라 수십억 내지 백억원 이상의 프로젝트 손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비봉매송투자는 지분을 매입을 추진하는 동시에, 화성도시고속도로의 자금재조달(리파이낸싱)에도 돌입했다. 회사는 현재 화성도시고속도로가 약정한 장기차입금의 금리 및 금융비용 절감을 목적으로 리파이낸싱 계획안을 작성해 지난 3분기 중 KDI에 검토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도시고속도로는 매해 50억~60억원 규모의 금융비용을 납부하고 있다. 전체 1577억원 규모의 장기차입금에 대한 원리금 상환비용이다. 이는 약 10억원 규모로 발생하고 있는 영업이익을 5배 이상 웃도는 금액이다. 더욱이 올해 이후로 상환금은 매해 63억원으로 정해져 부담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운영사는 2016년까지 총 905억원의 장기차입금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이듬해 운영을 개시하면서 차입금 규모는 1577억원으로 증가했다. 해당 차입금은 ▲트렌치A 686억원 ▲트렌치B 735억원 ▲트렌치C 157억원으로 구성돼 있다. 트렌치A의 차입처는 농협은행, 농협손해보험, 삼성생명보험 등으로 각 구좌당 연 3.1%의 이율을 적용받고 있다. 트렌치B는 구좌당 연 3.9%의 금리에 농협손해보험, 삼성생명보험 등으로부터 차입했다. 트렌치C는 농협은행이 차입처로 금리는 연 3.8%다.


해를 거듭하면서 화성도시고속도로의 매출액은 운영 첫해 35억원에서 지난해 113억원으로 급증했다. 첫 해 영업손실 17억원을 기록했지만 이후에는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8억원이다. 다만 영업이익을 크게 웃도는 금융비용 차감으로 올해에만 3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회사는 2017년부터 해당 손실을 이월하며 현재 237억원의 결손금을 보유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