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증권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거래소의 약속, 엇나가지 않기를
범찬희 기자
2021.11.22 08:00:24
상관계수 손보겠다지만 완화 정도와 적용 시기는 깜깜
이 기사는 2021년 11월 19일 08시 3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연말을 앞두고 운용업계에 들뜬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오매불망 갈망해 온 액티브 ETF(상장지수펀드)의 '족쇄'가 머잖아 풀릴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ETF 상장을 주관하는 한국거래소가 얼마 전 공식적인 자리에서 액티브 ETF와 기초 지수의 상관계수를 0.7 이하로 낮추겠다는 약속을 하면서다.


상관계수 조정은 지난 2017년 국내에 액티브 ETF(채권형)가 처음으로 증시에 입성한 뒤 4년 만에 전해진 희소식이다. 지난해 채권형 보다 투자자 접근성이 높은 주식형 액티브 ETF 도입을 앞두고 상관계수가 조정될 여지를 보였지만 거래소는 현상유지로 결론을 내렸다. 상관계수 굴레에서 벗어나 차별화 된 액티브 ETF를 선보이길 원하는 운용업계의 염원은 뒷전으로 밀렸다.


상관계수란 ETF와 기초지수간의 관계성을 보여주는 수치로, 상관계수가 1에 가까울수록 ETF와 기초지수의 유사성이 높다고 본다. 국내에서는 패시브 ETF의 경우 상관계수를 0.9로 규정하고 있다. 문제는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액티브 ETF에도 상관계수를 0.7 이상 따르도록 했다는 점이다. 이는 ETF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과 동아시아 금융 허브인 홍콩 등과 비견 된다는 지적이다. 이들 국가에서는 상관계수 규정을 두지 않고 액티브 ETF의 자율성을 100% 보장하고 있다.


복지부동으로 일관해 온 거래소가 전향적 자세를 보인 건 ETF 시장의 성장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국내 ETF 시장은 관련 상품이 첫 도입된 지 20여년 만에 500종목 돌파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지난 8월 기념식까지 열며 이를 자축한 거래소가 ETF 산업의 성장을 이끈 액티브 ETF에 족쇄를 채워 놓을 수는 없는 노릇이었을 테다.

관련기사 more
규제 완화?…한국거래소, ETF 심사팀 신설 추진 빚 더하기 빚 골프웨어 '봇물'에 체할라 "액티브 ETF 족쇄 풀린다" 들뜬 운용업계

하지만 마냥 쌍수를 들고 환영하고 있을 수만 없는 상황이다. 상관계수를 어느 수준으로 낮추고, 이를 언제 시행하겠다는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않은 까닭이다. "금융위원회와 ETF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는 단계"라는 것이 거래소 관계자의 설명이다. 완화 정도가 업계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거나 혹은 수 개월이 지나서야 시행이 이뤄질 경우 비판을 받을 수 있는 여지를 남긴 셈이다.


운용업계는 궁극적으로 벤치마킹 대상인 미국처럼 상관계수 틀에 갇히지 않아야 진정한 의미의 액티브 ETF를 선보일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직투 열풍으로 공모펀드가 침체된 가운데서 ETF라는 성장 동력으로 활기를 띄고 있는 운용업계에 거래소가 찬물을 끼얹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델리오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