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우리금융, 신규 주주 5곳 선정···유진PE 4% 인수
강지수 기자
2021.11.22 15:20:12
KTB자산운용·얼라인PE·두나무·우리사주조합 등 지분 획득
이 기사는 2021년 11월 22일 15시 2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우리금융이 23년 만에 사실상 완전민영화에 성공했다. 유진PE가 지분 4%를 인수하며 사외이사 추천권을 얻게 됐고, 우리금융 우리사주조합은 지분 1%를 추가로 사들이며 최대주주에 오르게 됐다. 이밖에 KTB자산운용,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 두나무 등이 우리금융지주 새 주주에 오르며 총 9.3% 지분을 매각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는 22일 회의를 거쳐 우리금융 최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지분 9.3%에 대한 낙찰자 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유진PE는 우리금융 4%를 낙찰받아 유일하게 사외이사 추천권을 얻게 됐다. 또 KTB자산운용이 2.3%, 얼라인파터너스컨소시엄이 1%, 두나무가 1%, 우리금융 우리사주조합이 1%의 지분을 각각 낙찰 받았다.


매각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예보는 지분이 5.8%로 축소되면서 최대주주 지분을 상실해 3대 주주가 된다. 1%의 지분을 추가로 낙찰받는 우리금융 우리사주조합은 9.80%의 지분을 보유하며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유진PE는 국민연금공단(9.42%), 노비스1호유한회사(5.57%), 예금보험공사(5.13%) 다음으로 많은 지분을 보유한 4대 주주가 된다. 이밖에 KTB자산운용(2.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1%), 두나무(1%),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1%) 등도 4% 이하의 지분을 확보한다. 4% 이상을 낙찰한 유진PE가 추천한 사외이사는 1월 개최 예정인 임시주주총회에서 선임된다. 

관련기사 more
우리금융, 사외이사 후보 신요환·윤인섭 확정 '여성 사외이사 구하기' 분주해진 금융권 우리금융 새 주주, 한목소리 낼까 유진PE·두나무, 우리금융 지분인수 참여 배경은

공자위는 구체적인 입찰가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낙찰가격(평균 1만3000원 초·중반대)은 지난 4월 블록세일 주당가격(1만335원)과 원금회수주가로 알려진 1만2056원을 크게 웃도는 수준으로 전해진다. 공자위는 이번 매각으로 회수되는 공적자금이 약 8977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매각 왼료시 우리금융에 투입된 12조8000억원 중 12조3000억원(96.6%)이 회수된다. 지난 9월9일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공고 당시 예정했던 최대매각물량 10%에 근접한 물량을 당시 주가(1만800원)과 비교해 높은 수준이다.


이번 매각 절차 완료가 완료되면 공자위는 1998년 옛 한일·상업은행에 공적자금을 투입한 지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에 성공하게 된다. 공자위는 "이번 매각 절차가 완료되면 예보가 아닌 민간 주주가 최대 주주로 자리매김하게 돼 1998년 옛 한일·상업은행에 공적자금이 수혈된 지 23년 만에 완전한 민영화에 성공하게 된다"면서 "주주를 포함한 이해관계자 중심의 경영이 더욱 촉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우리금융 제공>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동아오츠카(주)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