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내년 상반기 '아이오닉5' 자율주행차 시범 운영
'2021 서울모빌리티쇼'서 발표…도심 주행 최적화 자율주행 레벨4 기술 적용
(사진=내년 서울 도심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에 투입될 아이오닉5 자율주행차의 렌더링 이미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위해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에서 레벨4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운영한다.


현대차는 25일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보도 발표회에서 레벨4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국내 운영 계획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로보라이드(RoboRide)'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로보라이드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활용해 탑승객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하는 현대자동차의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다.



자율주행 레벨4 기술은 차량의 자동화된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 및 판단한 후 차량을 제어하고, 도로가 일시적으로 막히는 등 일부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 시에도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레벨4 기술을 복잡한 도심에서 직접 검증하고,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한층 고도화하기 위한 연구개발 목적으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운영 계획은 내년 서비스를 앞두고 발표할 예정이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상무)는 "'보편적 안전'과 '선택적 편의'라는 개발 철학을 바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고객의 새로운 이동 경험 확장을 위해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에서 레벨4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바탕으로 한 모빌리티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전동화 모델의 판매가 급성장함에 따라 고객에게 더 나은 충전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한 신규사업과 서비스 계획도 공개했다.


현대차가 새롭게 선보일 신규사업은 크게 전기자동차 이용 고객의 '충전 인프라 개선'과 '충전 시간 단축'으로 나뉜다. 현대차는 먼저 충전 인프라 개선을 위해 전기자동차 초고속 충전소 'E-pit'을 주요 도심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E-pit'는 모터스포츠 레이싱의 피트 스톱(Pit stop)에서 영감을 받아 전기자동차 충전과 연관된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초고속 충전 브랜드다.


현대차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개소 및 서울 을지로, 인천 송도 등 도심 3개소에서 운영중인 E-pit을 대전, 제주, 서울역, 광명에도 추가 설치해 연내 도심 7개소까지 확장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정형 충전기 설치가 어려운 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이동식 전동 충전 카트인 'H 모바일 차저(H Mobile Charger)'를 자체 개발하고, 오는 12월부터 시범 운영한다.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를 재사용해 제작한 H 모바일 차저는 기존 고정형 충전기 대비 건물의 전력 용량 부담을 대폭 줄이고 전기자동차 전용 주차 구역을 지정할 필요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전기자동차 충전시간 단축을 위한 신규 서비스도 선보인다. 현대차는 제주지역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에 아이오닉5 차량을 오는 12월부터 신규 투입할 예정이다. 아이오닉5 차량을 투입한 해당 서비스는 V2V(Vehicle-to-Vehicle) 120kW급 급속 충전 기술을 적용해 기존 대비 충전 시간을 3배 이상 단축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전기자동차 충전과 세차를 동시에 할 수 있는 공간인 'EV 파크 용인'을 연내 경기도 용인시 일대에 오픈할 예정이다.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은 "전동화 모델 판매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고객의 충전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다각적인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