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증권사 '벤처투자' 확대…금소법·허가제에 제동걸리나
배지원 기자
2021.12.03 08:20:43
신기술사업금융업 총 23곳 허가…금융위 허가제 전환 채비
이 기사는 2021년 12월 02일 10시 2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고액 자산가를 중심으로 비상장 기업 투자가 늘어나면서 증권사도 벤처기업, 스타트업에 투자할 수 있는 창구를 확대하고 있다. 

올해 삼성증권과 교보증권이 신기술사업금융업에 진출했다. 이로써 증권사 중 총 23곳이 신기술사업금융업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민간투자조합을 만들 수 있게 됐다. 다만 금융위원회가 '신기술조합'을 통한 사모투자에 제동을 걸면서 개인의 벤처투자 참여 방법에 제한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과 교보증권은 각각 1월과 8월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을 마쳤다. 교보증권은 지난 11월에 2000억원 수준의 '교보신기술투자조합1호'를 결성해 미래 사업 방향에 부합하는 문화·콘텐츠, 금융투자, 교육 등에 투자할 예정이다.


최근 고액 자산가들 중심으로 개인들의 벤처 투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이 때문에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나 상품 출시를 늘리는 증권사가 많아졌다. KB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관련 팀을 신설하고 벤처, 스타트업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하기 시작했고 DB금융투자, 이베스트투자증권 등도 비상장 기업 리포트를 작성하고 있다.


증권사들은 벤처캐피탈, 자산운용사를 위탁운용사(GP)로 두고 고액자산가를 모집하는 경우도 많다. 벤처투자는 IPO 외에도 인수·합병(M&A), 장외거래 등을 통해 자금을 회수할 방법이 다양해 개인도 점차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영역이다.

관련기사 more
금소법 시행 1년···은행 달라졌다 교보證, 마이데이터·VC 등 새먹거리 공략 '잰걸음' 교보證, 조직개편·임원인사…디지털혁신 실행력 강화 삼성·NH證, 최고 실적에 배당수익 기대감 상승

벤처투자 기구 종류는 크게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창투사)와 신기술사업금융회사로 나뉘는데 증권사는 자본금 규모 100억원만 충족하면 등록되는 신기술사업금융업을 통해 벤처투자 영역에 뛰어드는 경우가 많았다. 


투자조합의 경우에도 사모펀드는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보호 장치, 판매·수탁사의 감시 등을 의무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반면, 신기술조합은 지금까지 이러한 규제로부터 자유로웠다. 특히 최근 사모펀드 규제가 늘어나고 조합의 수탁사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신기술조합을 통해 사모투자에 나서는 경우가 늘어났다.


하지만 최근 금융위가 이러한 움직임에 제동을 걸면서 벤처투자 참여에 제한이 생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현재 신기술사업금융업 관련 규정을 개정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신기술사업금융업 관련 규정을 기존 등록제에서 허가제로 전환하는 방안이 골자다. 현재 등록된 23곳 외에 추가로 신기술사업금융업에 진출하고 싶은 증권사는 추후에 대주주 적격성, 인·물적 요건 등을 모두 충족해 허가를 신청해야 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내년부터는 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금소법)을 신기술조합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사모펀드 규제가 강화된 가운데, 비교적 규제가 적은 신기술조합에 자금이 몰리고 있는 것에 대한 대책이다.


업계 관계자는 "사모펀드 결성 요건이나 환경이 까다로워지면서 신기술금융업을 통해 조합을 결성할 수 있었는데 이 같은 조치가 시행되면 투자 활성화 정책과는 반대로 가는 것"이라며 "증권사의 창투사 인수나 설립이 늘어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