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물산 건설부문, 안전조직 2개→7개팀 확대
김진후 기자
2021.12.22 13:20:33
독립 권한 가진 부사장급 CSO 신임…안전 컨설팅 전담 건설안전연구소 신설도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2022년 최우선 경영 목표를 안전에 두기로 하고 안전·보건 담당 조직을 대폭 확대했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안전 최우선 경영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종전 2개팀이던 안전환경실을 안전보건실로 확대했다. 산하 조직은 안전보건 정책팀·운영팀·지원팀·환경팀 및 3개 사업부별 안전보건팀 등을 설치하며 총 7개팀으로 늘렸다.



안전보건실은 전사적인 안전·보건 정책 수립부터 이행까지 담당한다. 더불어 독립적인 인사·예산·평가 권한을 가진 최고안전보건책임자(Chief Safety Officer·CSO)를 신규 선임했다. CSO는 부사장급으로 안전·보건 업무를 총괄한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안전을 전담 연구하는 조직인 '건설안전연구소'와 '안전보건 자문위원회'도 신설했다.

관련기사 more
삼성물산 건설, 직급 폐지…'프로'로 간소화 '호실적' 삼성물산, 28일 임직원에 인센 지급 삼성물산 매각한 한남동 부지, 6개월째 '텅' 삼성물산, 2조7000억원 UAE 송전공사 수주

건설안전연구소는 ▲장비 안전을 비롯해 ▲설계안전성검토(Design for Safety) ▲교육 ▲컨설팅을 담당한다.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한 솔루션 개발도 주도한다. 무엇보다 협력사의 안전·보건 수준을 함께 높이기 위해 안전관리 컨설팅까지 수행한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객관적인 시각으로 회사의 안전 수준을 평가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안전보건 자문위원회'를 설립했다. 안전보건 자문위원회는 안전분야 교수 등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하며 CSO 자문기구로 역할한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관계자는 "건설현장 안전관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며 "새해 최우선 경영목표를 안전에 두고 회사의 안전·보건 관리 수준을 지속적으로 상향해 건설업계 최고 수준의 안전관리 시스템을 유지·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올해 작업 중지권 전면 시행, 설계안전성검토 의무 적용 등 건설업계 안전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조치들을 잇달아 도입한 바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건설포럼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