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구본준 회장, LX홀딩스 주식증여…경영승계 '초읽기'
설동협 기자
2021.12.27 18:10:18
자녀에게 1490억원 상당 주식 증여…구형모 상무 지분 11.75%로
이 기사는 2021년 12월 27일 18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구본준 LX 회장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구본준 LX그룹 회장이 아들 구형모 상무, 딸 구연제 씨에게 지주회사인 LX홀딩스 주식을 증여했다. 구 회장이 경영 승계 작업에 본격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27일 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24일 총 1500만주(1489억5000만원)에 해당하는 LX홀딩스 주식을 자녀에게 증여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구 상무에게 850만주, 구연제 씨에겐 650만주를 각각 증여했다. 


구 회장은 이번 증여로 LX홀딩스 소유 주식 수가 기존 대비 절반 가량 줄어든 1554만1261주(지분율 20.37%)다. 다만 LX홀딩스의 최대주주 지위는 여전히 구 회장이 유지하고 있다. 구 상무와 구연제 씨의 LX홀딩스 소유 주식 수는 각각 896만563주(지분율 11.75%), 669만9097주(지분율 8.78%)로 증가했다.


재계에선 구 회장의 이번 주식 증여를 놓고, LX그룹의 경영 승계 작업이 본격화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more
LX인터, 한국유리공업 인수…'소재 사업 가속화' 곳간 쌓인 LX세미콘, 반도체 신사업 확대 '주목' 계열분리 마침표 'LG 비중 줄이기' 독립한 구본준號, M&A 사업확장 '주목'

구 회장이 LG가 3세 출신인 만큼, 가풍을 그대로 이어 간다면 LX그룹의 후계자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은 인물은 4세인 구 상무다. 그 동안 LG그룹은 경영권 갈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장자'가 그룹 회장을 잇고, 다른 가족 일원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거나 계열을 분리하는 전통을 고수해 왔기 때문이다.


특히 구 회장이 70대 고령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구 상무의 입지 확대 작업이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1987년생인 구 상무는 미국 코넬대 경제학과를 출신으로, LG그룹 핵심 계열인 LG전자 일본법인에서 근무하다 지난 5월 초 LX홀딩스로 합류했다. 그는 LG전자에 근무하며 차·부장급에 해당하는 '책임' 직급을 맡아 신사업 관련 업무를 추진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밖에 개인 소유 회사(지흥)를 직접 경영하면서 재계에 이름을 알린 적도 있다. 이후 IBK투자증권 등이 운용하는 사모펀드 '아이비케이에스세미콘기업재무안정사모투자합자회사'에 지흥 지분 100%를 넘기고 153억원을 챙기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LG가의 전통을 감안하면 LX 경영에 직접 참여할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구 회장의 외동딸인 구연제 씨에게도 관심은 쏠린다. 그는 벤처캐피탈(VC) 마젤란기술투자 등에서 근무하며 인수합병(M&A) 시장에서 활약 중이다. LX그룹이 신사업 진출 등을 위해 향후 잇단 인수합병(M&A)이 점쳐지고 있는 상황인 만큼, 구연제 씨를 후계 구도에서 완전히 배제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 추천 키워드
2022 팍스넷뉴스 제약바이오 포럼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