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시황 의존 없이 자력 길러야"
이수빈 기자
2022.01.03 14:41:50
"지난해 말부터 철강시황 활황세 주춤,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어"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세아그룹 제공)

[팍스넷뉴스 이수빈 기자]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이 '변화와 도전'을 업무 태세로 체화할 것을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이 회장은 3일 신년사를 통해 "모두가 치열하게 생존을 위해 분투하는 상황에서 조금만 방비를 소홀히 하면 내일을 장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철강 시장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최대 위기를 맞았지만, 다행히 지난해에는 오랜만에 활기를 띠는 분위기였다"며 "국내외 철강 시황의 급격한 변화와 여러 임직원의 노고에 힘입어 세아의 주력 사업은 매출과 수익이 개선되며 힘든 고비를 무사히 넘겼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회장은 지난해 말부터 철강 시황의 활황세가 주춤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어 앞길이 순탄치 않아 보인다는 부정적 전망을 내비쳤다. 이 회장은 "시장을 뒤흔들 위험 변수가 국내외 도처에 도사리고 있다"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기 퇴조, 미중 갈등 향방, 국제 금리 인상 등 도전적인 상황이 펼쳐질 것이기에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more
'역대급 호실적' 세아제강…통 큰 배당 화답 세아베스틸, 지주사 전환 선언…"자회사 비상장 계획" 철강업계, 인사 키워드 'CEO 유임-젊은 임원 발탁' 세아家 이태성-이주성 사장 승진…'사촌 책임경영'

이 회장은 현 시대를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초불확실성 시대'로 정의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지속가능한 생존력과 흔들림 없는 성장 기반을 갖추기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다시 깊이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자력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운 좋게 순풍을 타고 목적지에 다다르기보다 자력으로 폭풍을 헤치고 나아갈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면서 "시황에 의존하지 않고 우리만의 특화된 기술과 실력으로 진정한 성장을 일궈낼 수 있는 역량을 확실히 다져야 한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지금처럼 많은 부문에서 큰 변화가 일어나는 전환기일수록 오늘의 승자가 내일의 패자가 되는 현상이 더욱 자주 보이게 될 것"이라며 "어제보다 더 나은 변화를 추구하고 불가능에 도전하는 것을 즐기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를 준비하는 '변화와 도전'을 세아인의 업무 태세로 체화하고 오늘에 최선을 다한다면 어떠한 난관도 돌파해 나갈 수 있다"고 언급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제약바이오 포럼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