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늘어난 미청구공사, 숨은 의미는
이상균 기자
2022.01.14 08:32:43
8878억, 전년대비 2배 증가…해외플랜트 수주 증가가 원인
이 기사는 2022년 01월 12일 17시 1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오는 2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는 현대엔지니어링의 여러 리스크 요인 중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미청구공사액의 증가다. 지난해 9월말 기준 미청구공사액은 전년말 대비 두 배 이상 늘어났고 전체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5%를 웃돌았다. 공사 현장이 늘어날수록 미청구공사도 함께 늘어난다는 점에서 리스크 확대로만 볼 수 없다는 의견이 존재하긴 한다. 하지만 잠재된 리스크가 코로나19 등 예상치 못한 변수로 현실화할 수 있기 때문에 적정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자산 대비 미청구공사 비중 15.2% 최대


미청구공사는 시공사가 공정률을 초과해 공사비를 투입한 경우 발생한다. 시공사가 이미 투입한 금액이지만 발주처가 공사비 초과의 사유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미청구공사비로 인식한다. 공정률이 일정 단계에 도달했지만 발주처가 아직 공사비를 지급하지 못한 경우에도 일시적으로 미청구공사액이 잡히기도 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의 미청구공사액은 지난해 9월말 기준 887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20년 4301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106.3% 늘어난 것이다. 범위를 넓혀 살펴보면 2016년 9480억원을 기록한 이후 역대 최대치다. 

관련기사 more
올해 주택사업 성적표 'A+' 현대ENG, 증권신고서 제출…내년 2월 상장 현대ENG, 상장예비심사 통과 "내년 상반기 입성" KG ETS 인수전, 에코비트 vs 현대ENG '2파전'

4분기가 남아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2016년 수치도 경신한 가능성이 존재한다. 2016년을 제외하면 미청구공사액은 그동안 3000억~5000억원대 수준에 머물렀다. 


최근 현대엔지니어링의 미청구공사액은 자산총계와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9월말 기준 15.2%로 2016년(14.1%) 기록을 뛰어넘는다. 반면 2017년부터 2020년 수치는 6~8%대에 머물렀다.


현대엔지니어링도 최근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 최근 공개한 증권보고서를 통해 "2017년 이후부터 자산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미청구공사 채권의 금액을 자산총계 대비 6~8% 수준으로 관리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양호하게 관리되던 미청구공사액이 갑자기 급증한 원인은 코로나19 탓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수 해외 플랜트 프로젝트가 이연돼 2020년 하반기~2021년 상반기에 발주가 집중됐다"며 "현대엔지니어링도 이 기간에 다수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하면서 착공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착공 시기가 몰리면서 올해 3분기 기준 청구할 수 있는 기성률(마일스톤)에 도달하지 못한 프로젝트가 다수 발생했고 이 때문에 일시적으로 미청구공사액이 급증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현대엔지니어링은 "수주 잔고 증가와 동반해 발생할 수밖에 없는 필연적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현대엔지니어링은 인도네시아 롯데케미칼 석유화학시설, 폴란드 PKN 올레핀 생산공장 등 신규 수주가 크게 늘어나면서 지난해 9월말 기준 수주잔고 27조78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말(23조1561억원) 대비 19.9% 늘어난 금액이다. 최근 6년간(2016~2021년 9월말)으로 범위를 넓힐 경우에도 2017년(26조4013억원) 수치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준공 앞두고 미청구공사 리스크 현실화


현대엔지니어링의 설명대로 공사 원가를 투입한 회계 진행률과 기성률간 차이가 발생해 생긴 미청구공사액이라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일시적으로 발생한 미청구공사액인 만큼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는 금액이다. 발주처와 시공사 협상에 따라 정상적인 공사비로 인정하거나 공사비 인상, 공기 연장으로 처리할 경우 미수금으로 전환한다.


반면 발주처가 시공사의 기성률을 인정하지 않을 경우 문제가 커진다. 양측 간에 이견 차이가 클 경우 미청구공사액을 잠재적인 손실로 보고 이중 일부를 확정 손실인 대손상각비로 처리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IPO를 앞두고 공격적인 해외플랜트 사업 수주 전략을 전개한 만큼 미청구공사 리스크가 향후 언제든지 현실화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상장 과정에서 최대한 몸값을 높이기 위해 주택사업뿐만 아니라 양대 축인 해외플랜트에서도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추진한 만큼 반대급부로 리스크가 증가하는 것을 피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는 공사금액이 큰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해 원가 투입이 늘어난 경우에도 미청구공사 채권 금액이 늘어난다는 점과 맞닿아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미청구공사 리스크는 준공을 앞두고 발주처와 공사비 협상이 결렬되면서 발생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라며 "향후 수년 뒤 발주처와의 협상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현재로선 리스크 수준을 판별하는 것조차 쉽지 않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