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하림 김준영, 부친 덕에 증여세도 해결
최보람 기자
2022.01.14 08:19:58
추가 승계재원 마련, 양재동 개발이익 1조만 넘으면 세금 사실상 패스
이 기사는 2022년 01월 13일 16시 5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하림그룹 오너 2세인 김준영씨(사진)가 부친 김홍국 회장의 '꼼수' 덕분에 추가 승계재원을 마련할 수 있을 전망이다. 엔에스쇼핑이 갖고 있던 양재동 도시첨단물류단지사업을 본인이 사실상 대주주로 있는 하림지주가 독차지해 막대한 개발이익을 누릴 수 있게 된 까닭이다.

13일 재계 등에 따르면 준영 씨의 개인회사인 올품과 한국인베스트먼트가 그룹사 하림산업이 진행 중인 양재동 개발사업에서 얻을 개발이익 몫이 기존 19.9%에서 25.3%로 확대된다. 현재 하림산업→엔에스쇼핑→하림지주로 흐르게 설계된 양재동 개발이익의 몫이 연내 하림지주에 온전히 귀속된 결과다.


예컨대 기존에는 하림산업이 부동산 개발이익을 내면 모회사이면서 상장사인 엔에스쇼핑 주주들이 관련 이익을 누리게 된다. 이 경우 엔에스쇼핑의 최대주주인 하림지주(48.9%)가 가장 많은 수익을 낼 수 있지만 엔에스쇼핑 일반주주(37.4%) 역시 배당 등의 형식으로 개발이익을 향유한다.


하지만 김 회장은 양재동 개발이익의 몫을 하림지주로 몰아주기 위해 중간 기착지인 엔에스쇼핑을 이 구조에서 빼버렸다. 엔에스쇼핑을 오는 3월 하림지주의 완전자회사로 변경하고 엔에스쇼핑의 자회사인 하림산업 등을 물적분할해 하림지주에 붙이는 식이다. 이 덕분에 김 회장(22.95%)에 이은 하림지주 2대주주(20.25%)인 한국인베스트먼트는 더 큰 이익을 낸 뒤 최대주주인 올품을 거쳐 준영 씨의 주머니를 채워줄 수 있게 됐다.


준영 씨는 양재동 개발로 부친이 보유한 하림지주 주식을 손쉽게 받아올 전망이다. 양재동 물류단지 분양 및 임대수익이 1조원만 넘겨도 준영 씨 개인회사들이 챙길 이익이 기존 997억원에서 1266억원으로 커지는 까닭이다. 이는 지난 12일 종가 기준 준영 씨가 김 회장이 보유한 하림지주 주식 전량(22.5%, 1952억원)을 증여받을 때 납부해야 할 세금(1100억원 가량)을 상회하는 액수다.

관련기사 more
롯데의 강남개발, 하림과 다른 점은 김홍국 일가, 양재동 개발로 '공돈' 5000억↑ 엔에스쇼핑 양재동 사업, 결국 김홍국 품으로 NS쇼핑 주주 몫 양재동 개발이익 50%, 김홍국에 향한다


일각에서는 준영 씨가 양재동서 벌어들일 실제 이익이 조 단위에 이를 것으로 관측 중이다. 하림 측이 요구해 온 800%대 용적률이 적용될 여지가 커진 터라 발생할 이익이 5~1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어서다. 만약 시장의 관측대로 양재동 사업이 5조원의 이익을 낼 경우 준영 씨는 1조2655억원에 달하는 간접이익을 취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해 시장 한 관계자는 "하림지주가 하림산업의 양재동사업을 직접 관할케 된 데는 개발이 가시화된 가운데 김씨 일가가 누릴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 결과 김 회장과 김준영씨는 양재동 개발이익의 거의 과반을 차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반대로 엔에스쇼핑 일반주주들이 얻을 개발이익은 30%대 중반에서 20%포인트 가까이 떨어지기 때문에 하림 오너일가가 일반 주주들의 몫을 가로챘단 도덕적 비판에서 자유롭긴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