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애플에 선두 내준 삼성, 여유 부리는 까닭은?
설동협 기자
2022.01.20 08:10:18
애플, 작년 4분기 점유율 22% 1위…삼성은 20% 2위 '폴더블폰 흥행 기대'
이 기사는 2022년 01월 19일 16시 1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애플이 지난해 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3분기 출시한 '아이폰13'이 중국시장 등에서 선전하면서 약 3분기만에 선두자리를 재탈환한 것이다. 다만 애플의 성수기라 불리는 4분기 삼성전자와의 점유율 격차가 크지 않은 모습이다. 

갤럭시Z플립3|삼성전자 제공

19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애플은 작년 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2%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하면 점유율은 1% 포인트 하락한 수치지만, 아이폰13 시리즈의 실적이 본격 반영되면서 출하량이 급증한 덕에 왕위 탈환에 성공했다. 


아이폰13 시리즈는 특히 중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끈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애플은 아이폰13 시리즈를 중국에서 출시한 이후 총 9차례나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를 제치고 주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는 점유율 20%로 2위로 밀려났다. 다만 애플과 달리 삼성전자는 전년 동기대비 시장 점유율이 3%포인트 상승했다. 


통상적으로 4분기는 애플의 신형 아이폰 실적이 반영되는 시기다. 이같은 이유로 삼성전자는 4분기에 비교적 약세를 보이며 점유율 2위로 밀려나는 모습이 연출되곤 한다. 실제 지난 2020년 4분기에도 애플은 '아이폰12 시리즈' 출시를 통해 전체 시장 점유율 23%를 기록하며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관련기사 more
삼성, 신형 '갤럭시A' 출격…애플에 '견제구' 삼성 '갤럭시탭S8', 애플 아이패드 추격 고삐 죈다 삼성전자, '갤럭시S22 시리즈' 공개…고성능 '끝판왕' 베일벗는 삼성 '갤럭시S22', 1등 수성 트리거될까


눈 여겨 볼 점은 애플과 삼성전자의 점유율 격차다. 재작년의 경우 당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7%로, 애플과의 격차가 6% 가량이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는 오히려 점유율 격차가 2%로 좁혀지며 삼성전자가 선방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 입장에선 비교적 비수기로 불리던 4분기에 애플의 공세로부터 점유율 방어에 성공한 셈이다. 


이른바 '애플의 계절'인 4분기에 삼성전자가 선방할 수 있었던 까닭은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Z 시리즈'의 흥행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폴더블 스마트폰이 새로운 '폼팩터'라는 점에서 기존 '바(Bar)' 형태인 아이폰과의 차별점이 흥행 원인으로 꼽힌다.


삼성 갤럭시Z 시리즈는 플래그십 주요 시장인 북미와 유럽권에서도 기존 애플 고객층의 이탈을 이끌며 경쟁력을 입증한 상태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3분기 양대 시장에서 애플의 점유율을 흡수하며 점유율 성장을 이뤄냈다. 


삼성전자는 올해에도 4세대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가 예정돼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4분기 애플과의 점유율 경쟁이 기대되는 이유다. 애플의 경우 폴더블 출시가 빨라야 오는 2024년께로 점쳐지는 상황이다. 만약 삼성전자가 3세대에 이어 4세대 폴더블폰도 흥행에 성공할 경우, 올 하반기 애플과의 점유율 경쟁 결과가 어떻게 나올 지 관전포인트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현재까진 애플과 글로벌 1위 자리를 두고 엎치락뒤치락하는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면서 "이미 작년에 3세대 폴더블 흥행을 통해 폴더블 대중성 확인했고, 올해 신형 폴더블도 성공한다면 삼성전자가 연간 기준 글로벌 점유율 1위를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건설포럼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