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대한전선, 싱가포르 740억원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설동협 기자
2022.01.21 16:27:09
400kV 턴키 프로젝트 등 2건 연달아 따내
사진=대한전선 제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대한전선이 싱가포르에서 프로젝트를 연달아 수주하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재확인했다.


대한전선은 싱가포르 전력회사인 SP파워에셋(SP PowerAssets)이 발주한 400kV 초고압케이블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약 5000만달러(약 600억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회사에 따르면 해당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남서쪽에 위치한 주롱 섬에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대한전선은 400kV 초고압케이블 및 접속재 일체를 공급하고,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 책임지는 풀턴키(Full Turn-key)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400kV 전력망은 싱가포르에서 사용되는 전압 중 가장 높은 전압으로, 안정성 확보를 위해 기술력과 품질에 대한 철저한 평가가 진행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싱가포르에서 2016년 이후 5년여 만에 추진되는 400kV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관련기사 more
대한전선, 사우디에 초고압케이블 공장 짓는다 대한전선, 美서 600억원 규모 전력망 수주 대한전선 美법인, 1000억 규모 초고압 전력망 수주 대한전선 임원들, 잇단 자사주 매입 행렬

대한전선은 지난 25년간 싱가포르에서 쌓은 프로젝트 경험과 기술역량, 시공능력 등 종합적인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종 계약자로 선정됐다.


대한전선은 이번 프로젝트 외에도 앞서 싱가포르 남단의 변전소에 설치될 약 1200만달러(약 140억원) 규모의 66kV 고압 케이블 공급 프로젝트도 수주한 상태다. 이에 따라 대한전선의 수주 잔고는 동량 기준 3만8000MT(메트릭톤)으로, 연초 기준 역대 최고 수준이다. 대한전선은 기 확보한 수주 물량의 진행 촉진 및 신규 수주 확보를 통해 실적을 지속 개선하는 한편, 글로벌 확대 전략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까다로운 시장으로 손꼽히는 싱가포르에서 유럽, 일본 등 글로벌 유수 기업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연이어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는 점에서 입지와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각 국가의 인프라 투자가 활발해지고 있어 수주 확대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건설포럼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