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두산重, 1600억 독일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유범종 기자
2022.01.24 09:22:55
유럽시장, 2025년까지 80기 신규 발주 전망 "적극 공략"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두산중공업이 독일에서 폐자원 에너지화(Waste to Energy) 플랜트를 수주하며 유럽시장내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독일 자회사인 두산렌체스는 MHKW 비스바덴으로부터 1600억원 규모의  비스바덴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착수지시서(NTP, Notice to Proceed)를 접수했다고 24일 밝혔다. MHKW 비스바덴은 비스바덴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운영을 위해 독일 폐기물 처리기업, 비스바덴 지역난방공사, 다름슈타트 지역 발전공기업이 합작해 설립한 회사다.


두산렌체스는 이번 수주로 비스바덴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설계와 기자재 공급 및 설치, 시운전 등을 설계·조달·시공(EPC) 방식으로 수행한다. 오는 2024년 준공 예정인 이번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는 하루 600톤의 도시 생활폐기물을 처리해 22MW 규모의 전력을 생산하고 40MW 규모의 지역 난방을 공급하게 된다.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는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가스화, 소각, 열분해 등의 과정을 거쳐 에너지화하는 시설이다. 전력과 열을 공급할뿐만 아니라 쓰레기 매립을 최소화함으로써 환경 오염도 줄일 수 있다. 특히 유럽 폐자원 에너지화 시장은 노후 플랜트 교체 수요 증가와 폐기물 매립지 제한 정책으로 인해 신규 발주가 증가하는 추세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유럽내 폐자원 환경 기준이 강화되면서 유럽에서는 최근 5년간 매년 10여기의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발주가 진행되는 등 시장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며 "2025년까지 약 80기의 신규 발주가 전망되는 만큼 기존 수주실적을 바탕으로 유럽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두산重, 1조원 규모 사우디 주·단조 공장 건설 계약 두산중공업, 이집트 해수담수화 시장 진출 나선다 두산그룹, 'CES 2022' 참가…수소에너지 기술 선봬 부채상환에 신사업 병행 부담 극복해야
뉴스알람
WM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