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현대차, 사내 스타트업 '오토앤' 상장 결실
이수빈 기자
2022.01.24 16:18:37
분사 8년 만에 매출 494억원 기록…증권거래소 상장 첫 사례
오토앤 로고

[팍스넷뉴스 이수빈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의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분사한 기업이 증권거래소에 처음으로 상장한 사례가 나왔다.


현대차그룹은 24일 그룹의 사내 스타트업으로 창업해 분사한 자동차 용품개발·유통 업체 '오토앤'이 지난 20일 코스닥 시장에 신규 상장했다고 밝혔다. 


오토앤은 자동차와 관련된 용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유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다. 2008년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2012년 분사했다.


오토앤은 H·기아제뉴인 액세서리 등 차량용 추가장착(커스터마이징)옵션을 개발·판매하고, 블루·기아멤버스 포인트몰을 운영했다. 또한 오토앤은 차량 정비 서비스 거점인 블루핸즈와 오토큐를 지원하는 등 현대차그룹과 지속해서 협력하고 상생하며 성장을 거듭했고, 분사 8년 만인 2020년 연결 기준 4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more
현대차그룹, '제로원 엑셀러레이터' 스타트업 모집 퓨런티어 IPO 흥행 변수, '높은 모회사 의존도' 현대차, 영업익 7년만에 최대…전기차·제네시스 '질주' 현대차, 디지털 모터스포츠 '현대 N e-페스티벌' 개최

한편, 현대차그룹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임직원들을 지원하고 신사업 추진 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지난 2000년부터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벤처플라자'를 운영해왔다. 지난해부터는 프로그램 명칭을 '제로원컴퍼니빌더'로 바꾸고 자동차에서 나아가 다양한 유망 신사업 분야로 사업 선발 범위를 넓혔다.


현대차그룹은 제로원컴퍼니빌더에 지원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서류, 인터뷰, 워크숍, 발표순으로 심사를 진행하고 선발된 업체에 1년 간의 제품·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 기회와 함께 최대 3억원의 개발비용을 지원한다. 1년 후에는 사업성, 재무계획, 창업 의지 등을 심의해 분사 또는 사내 사업화 여부를 결정한다. 아울러 새로운 분야로 진출하는 직원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분사 후 3년까지 재입사 기회를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사내 스타트업 제도를 통해 그동안 67개팀을 선발하고 육성했으며 지난해까지 모두 26개의 기업이 분사했다. 지난해에는 오토엘·디폰·데이타몬드·보다에이아이 4곳의 사내 스타트업이 독립기업으로 출범했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매년 10개 안팎의 스타트업이 분사하도록 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LG에너지솔루션
WM포럼 영상중계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