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SK에코플랜트, 베트남 태양광사업에 2억불 투자
김호연 기자
2022.01.25 10:48:08
4년간 진행···베트남 현지업체 공동투자
이 기사는 2022년 01월 25일 10시 4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나미솔라가 베트남 소나데지 산업단지에서 운영 중인 지붕태양광 시설 모습. 사진=SK에코플랜트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SK에코플랜트가 베트남 태양광 사업에 투자하며 친환경 전력 생산과 탄소배출권 확보에 나선다. 현지 태양광업체와 손잡고 사업 규모를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베트남 현지 지붕태양광 전문 기업 나미솔라(Nami Solar)와 손잡고 4년 간 총 2억달러를 투자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붕태양광은 건물 지붕에 패널을 설치하는 분산형 발전방식으로 별도의 부지를 확보할 필요가 없고, 입지 규제에서도 자유롭다. SK에코플랜트가 본격화하는 지붕태양광사업은 250MW 규모에 이른다.


양사는 지난해 8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한 합작법인 '새턴솔라에너지(Saturn Solar Energy)'를 설립했다. 지분율은 SK에코플랜트가 49%, 나미솔라가 51%다. 이번 사업도 양사의 공동 투자로 진행하며 SK에코플랜트는 탄소배출권 등록·발급·전환·판매 등을, 나미솔라는 사업개발, 인허가, 직접전력구매계약(DPPA), 설계·조달·시공(EPC), 운영 등을 담당한다.


SK에코플랜트의 지붕태양광사업은 베트남 남부 및 중부 지역에 위치한 산업단지 4곳과 연계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산업단지 내 대형 공장 및 창고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친환경 전력을 생산하며 생산된 전력은 주로 산업단지에서 자체 소비한다. 일부는 베트남전력공사(EVN)에 판매할 예정이다. 재생에너지인 태양광 발전을 통해 확보한 탄소배출권은 국내로 들여와 탄소배출권 의무할당 기업에 판매한다. 

관련기사 more
SK에코플랜트의 의미심장한 변화 'IPO 추진' SK에코플랜트, 목표 몸값 15조 SK에코플랜트, 폐기물업체 3곳 계열사 편입 박경일(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씨 모친상

가장 먼저 사업을 시작하는 곳은 동나이성에 위치한 소나데지(Sonadezi) 산업단지다. 65MW 규모로 오는 2월 착공해 6월부터 전력 생산을 개시하고 향후 20년 간 운영한다. 이후 60~65MW 규모의 프로젝트를 매년 1개씩 추가 개발해 총 250MW 규모의 4개 프로젝트를 준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간 36만5000MWh의 전력 공급이 가능하고 소나무 233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 약 33만톤의 탄소배출권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재생에너지 분야 글로벌 투자자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나미솔라 역시 베트남 내 분산형 태양광 선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포부에 한 발짝 다가가게 됐다.


정규철 SK에코플랜트 리뉴어블사업 담당임원은 "이번 사업은 양국 정부의 탄소 감축이라는 동일한 공감대가 형성돼 시작됐다"며 "양사가 가진 강점을 바탕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탄소배출권 확보가 가능한 재생에너지 사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해 4월 민간 건설사 최초로 베트남에서 추진하는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프로그램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청정개발체제) 사업'으로 등록해 국내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프로그램 CDM 사업은 글로벌 온실가스 감축 방안의 하나로 온실가스 감축 사업 실적만큼 유엔(UN)으로부터 탄소배출권을 인정받게 된다. 이를 통해 기업 자체 배출량의 상쇄 또는 다른 기업에 판매할 수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LG에너지솔루션
2022 팍스넷뉴스 건설포럼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