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쌍용차, 작년 영업손실 2962억…자구노력에 손실감소
이수빈 기자
2022.01.25 18:12:43
매출 2조4293억원 전년비 17.7%↓…4분기 출고적체 일부 해소
이 기사는 2022년 01월 25일 18시 1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쌍용차 코란도 (쌍용자동차 제공)

[팍스넷뉴스 이수빈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296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무급휴업 등의 자구노력으로 영업손실폭은 감소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 2962억원으로 전년 대비(4494억원 적자) 적자가 줄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액은 2조4293억원으로 전년 대비 17.7% 감소했고, 당기순손실은 2929억원을 기록했다.


쌍용차는 "손익실적 판매감소에도 불구하고 복지축소 및 인건비 절감 등 강도높은 자구노력에 이어 작년 7월부터 시행 중인 추가 자구안 효과로 영업손실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작년 7월부터 주간 연속 2교대로 운영 중이던 평택공장을 1교대로 전환하고, 순환 무급휴업을 시행하고 있다.


쌍용차의 지난해 판매 실적은 총 8만4496대(내수 5만6363대, 수출 2만8133대)로 전년 대비 21.3% 감소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회생절차 진행과 반도체 수급으로 인한 생산 차질 영향으로 출고 적체가 심화된 탓에 판매실적이 줄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more
쌍용차, 회생계획안 제출...관계인 집회 남아 쌍용차, 첫 전기 SUV '코란도 이모션' 출시 에디슨모터스, 공동관리인 선임 요구 '복병' 쌍용차, 사우디 '렉스턴' 조립생산 공장 착공
쌍용차 2021년 손익 및 재무 현황 (쌍용자동차제공)
쌍용차 2021년 판매 현황 (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차는 부품 협력사와 공조를 통해 반도체 물량을 확보하고 효율적인 생산라인을 운영하는 등 출고 적체 물량을 일부 해소해 4분기에는 2만2342대를 판매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차질없는 자구안 이행으로 비용절감은 물론 재무구조도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올해 코란도 이모션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J100 등 신차 출시로 판매물량을 증대할 수 있도록 노력해 손익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는 영업적자를 이어간 탓에 자본금 전액 잠식으로 증시 상장폐지 사유가 추가됐다. 쌍용차는 현재 부채가 자산보다 602억원가량 많아 자본이 전액 잠식된 상태다.


한국거래소는 자본금 전액 잠식과 관련해 쌍용차가 2021사업연도 사업보고서 제출 기한까지 잠식 사유 해소 사실을 입증하는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면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 제48조에 따라 상장폐지 기준에 해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쌍용차가 잠식 사유 해소를 입증하는 자료를 제출하면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대상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2020사업연도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인의 감사보고서상 감사의견 거절 사유로 상장폐지 기준에 해당했으나 올해 4월14일까지 개선기간이 부여돼 거래는 정지된 상태다.


한편 지난 10일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와 인수합병(M&A) 본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3월 관계인 집회를 통해 회생계획안을 승인 받는 등의 절차를 거치면 기업회생절차를 마무리하게 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