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화학, 고려대와 친환경 소재 산학협력센터 설립
김진배 기자
2022.02.18 09:09:04
생분해 플라스틱, 플라스틱 재생, 차세대 배터리 소재 등 공동연구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왼쪽)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오른쪽).(사진=LG화학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LG화학이 고려대와 친환경 소재 기술 개발에 나선다.


LG화학은 17일 고려대와 '친환경 소재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 ▲고효율 폐플라스틱 재활용 공정 ▲차세대 배터리 소재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특히 천연물을 이용해 해양에서 자연분해되는 플라스틱 소재 등 친환경 원천 기술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과대학 산하에 공동 연구센터인 'LG화학-고려대 친환경 소재 산학협력센터'를 설립하고, 연구개발(R&D) 교류회 및 상호 자문 활동과 함께 산학 장학생 선발 등 우수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 지원 프로그램도 추진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more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기업가치 끌어올리겠다" LG화학 "2030년 매출 60조…3대 신사업 육성" LG화학, 배터리-석유화학 '쌍끌이'…최대실적 달성 LG화학,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진출…당진에 공장 건설

LG화학은 2025년까지 10조원을 투자해 ▲친환경 소재 ▲전지 소재 ▲바이오 등 신성장 동력을 육성하고 있다. 이번 고려대와의 협업으로 관련 원천 기술 확보 및 상용화가 한층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고려대는 이번 협약에서 LG화학을 고려대의 가족 기업인 KU크림슨기업으로 위촉했다. KU크림슨기업으로 지정되면 고려대로부터 최고 수준의 밀착형 산학협력 지원을 받게 된다.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은 "양 기관 간의 연구협력 체결과 더불어 LG화학을 고려대의 가족인 KU크림슨 기업으로 위촉한 뜻깊은 날"이라며 "이번에 신설되는 산학협력 센터를 거점으로 양 기관 간 진취적인 교류를 지속하는 가운데 상생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우리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친환경 기술 개발에 기업과 학교가 함께 힘을 모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LG화학은 고객의 삶을 혁신하는 지속가능한 기술 개발을 목표로 친환경 소재 연구와 우수인재 양성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팍스넷뉴스 2022 증권포럼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