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동원산업, 지주사 동원엔터프라이즈 합병
최보람 기자
2022.04.07 17:35:45
지배구조 단순화 목적…김남정 체제 변동 없어
이 기사는 2022년 04월 07일 17시 3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동원산업과 동원그룹의 지주사인 동원엔터프라이즈가 합병한다. 지배구조를 단순화하는 한편 계열사 운영능력을 제고하는 차원이다.


동원산업은 7일 이사회를 열고 동원엔터프라이즈 합병안을 처리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양 사는 이사회 직후 합병계약도 체결했다. 합병비율은 동원산업 1대 동원엔터프라이즈 3.838이다.


합병비율은 당초 동원산업 1대 동원엔터프라이즈 0.768이었다. 하지만 동원산업이 액면가를 기존 5000원에서 1000원으로 액면분할하면서 동원엔터프라이즈에 다소 유리하게 합병비율이 매겨졌다.


이 결과 현재 동원엔터프라이즈 대주주인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은 별 타격 없이 그룹사에 대한 지배력을 유지케 됐다. 현재 김 부회장은 동원엔터프라이즈 지분 68.27%를 보유 중이며 합병 시 동원산업 지분 48.43%를 소유,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이와 함께 그룹 지배구조는 ▲기존 김남정 부회장→동원엔터프라이즈→동원산업·동원F&B ▲김 부회장→동원산업→동원F&B 등 자회사로 간소화된다.

관련기사 more
동원산업 일반주주, 이번엔 주식매수청구價에 이의 동원, 지주사 합병비율 변경…시장요구 수용 동원산업, 어획량 증가∙달러 강세에 1Q '好好' 이 참치집은 좀 다르려나

동원그룹은 이번 합병의 배경으로 동원산업의 사업 지주사화를 꼽았다. 현 지배구조상에선 동원산업이 계열회사들을 운용하는 데 한계가 있단 논리다. 


동원 관계자는 "동원엔터프라이즈가 엄연한 지주사이긴 하지만 동원산업이 스타키스트 등 21곳에 달하는 자회사를 보유한 사실상 중간지주사 역할을 하게 돼 운영상 어려움이 있었다"며 "합병을 통해 동원엔터프라이즈의 지주사업 직원들이 동원산업으로 건너가 관련 업무를 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합동원물산은 사업부문과 지주부문으로 구성되며 각각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과 박문서 동원엔터프라이즈 사장이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