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증권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가성비로 재미 본 KB운용, 약발 떨어지나
범찬희 기자
2022.04.18 08:00:22
'0.001%' 최저보수 카드로 위기 탈출했지만 성장세 둔화 돼
이 기사는 2022년 04월 13일 17시 4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국내 ETF(상장지수펀드) 시장 3위를 차지하고 있는 KB자산운용의 성장세가 점차 둔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KB운용은 지난해 사실상 무료나 다름 없는 수준의 최저보수 전략으로 ETF 시장 점유율 3위를 거머쥐었지만 한화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등이 그 뒤를 바짝 쫓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1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국내 ETF 시장은 74조8070억원 규모로 삼성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전체의 78.6%(58조2224억원)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운용과 미래에셋운용의 양강 구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서 KB운용(5조7144억원‧7.7%)이 그 뒤를 잇고 있다.


비록 삼성운용, 미래에셋운용과 상당한 격차를 보이고는 있지만 후발주자라는 핸디캡을 극복하고 선전하고 있다는 평가다. KB운용은 ETF의 원조인 삼성운용(2002년)과 미래에셋운용(2006년) 보다 늦은 2008년에서야 1호(KBSTAR 5대 그룹주) ETF를 선보였다.


KB운용이 '톱2' 운용사의 공고한 장벽과 신흥 플레이어의 속출이라는 녹록지 않은 환경 속에서도 3위 지위를 유지할 수 있었던 건 최저보수 전략 덕분이라는 분석이다. 마지노선인 점유율 7%선이 붕괴된 순간에 꺼내든 파격 카드가 순위 하락을 막은 방패 역할을 했다고 시장은 보고 있다.

관련기사 more
KB운용,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 인수 조직개편 KB운용, '퀀트·채권통' 전면 배치 KB자산운용 KB운용, 퇴직연금·ETF 조직 강화

본래 8% 초중반대의 점유율을 이어오던 KB운용은 지난 2019년과 2020년 연달아 점유율이 하락하는 경험을 했다. 2019년에 ETF 운용규모가 4조원을 돌파했음에도 정작 점유율은 전년 대비 0.6%p(포인트)가 빠진 7.8%(4조331억원)에 그쳤다. 이듬해인 2020년에는 6.5%(3조3765억원)로 더 내려가며 7%선 마저 붕괴됐다. 5~6위권을 형성하던 한국투자신탁운용, NH-아문디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의 약진이 이어지면서 KB운용의 성장세가 둔화된 것이다.


2021년 기존 대체투자 부문에 이어 전통자산(주식‧채권)까지 총괄하게 된 이현승 대표는 ETF 사업에 적신호가 켜졌다고 보고 승부수를 걸었다. 당해 1월, 단독 대표로 부임하자마자 최저보수 선언을 하며 게임체인저를 자처했다.


국내외 대표 지수인 코스피200과 나스닥100을 추종하는 ETF 3종(▲KBSTAR200 ▲KBSTAR200Total Return ▲KBSTAR미국나스닥100)의 운용보수를 0.02~0.04% 수준에서 0.001%로 낮췄다. 당시 KB운용의 파격 선언은 운용보수를 두고 업계에 BP(1BP=0.01%) 단위 경쟁을 불러올 만큼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로부터 세달 뒤인 2021년 4월에 또 다시 ETF 2종(▲KB KBSTAR 유로스탁스50 ▲KB KBSTAR 미국S&P500ETF)의 운용보수도 0.001%로 통일했다.


자칫 무모해 보이기까지 한 KB운용의 시도는 성공적인 결과를 낳았다. 2021 한해에만 전년 대비 21조원(52조365억원→ 73조9675억원)의 수탁고 증대를 실현했다. 6%대 마저 위협받던 점유율도 7.9%로 뛰었다. '수익률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다면 조금이라도 비용이 싼 ETF에 투자자가 몰릴 것'이란 이 대표의 통찰이 적중한 셈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KB운용을 향해 따가운 시선이 보내지고 있는 만큼 브랜드 파워와 수익률 등 상품성으로 승부를 겨뤄야 한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KB운용의 최저보수 '약발'이 떨어져 가는 듯하다며 새로운 묘수를 짜내야 할 시점임을 강조하고 있다. 실제 이달(11일 기준) KB운용의 ETF 수탁고는 5조7144억원으로 지난해 연말 대비 1257억원 가량 감소했다.


운용업계의 한 관계자는 "KB운용의 최저보수 전략을 두고 '시장을 교란하는 행위'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며 "제 살 깎아 먹기식 경쟁은 운용사의 수익성 악화를 불러오고 이는 운용의 질 저하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업계가 윈-윈 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책의 기조가 바뀌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