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케이비자산운용
LG엔솔, 1분기 영업익 24%↓…"올해 7조원 투자"
김진배 기자
2022.04.27 13:54:52
매출 4조3424억원, 영업이익 2589억원…원자재 리스크 대응, 수익성 강화
LG에너지솔루션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올 1분기 전기차 수요 증가로 매출은 늘었지만 원자재값 상승,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등 악재로 영업이익은 감소한 실적을 거뒀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7조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해 글로벌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27일 올해 1분기 매출 4조3423억원, 영업이익 2589억원을 기록해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2.1%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4.1% 감소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률은 6%다.


이창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원재료 가격 상승과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에 따른 부품 수급난 등 경영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 적지 않았았으나, 전기차(EV)용 원통형 배터리 수요 견조 등에 힘입어 시장 전망을 웃도는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글로벌 배터리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약 7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지역 합작법인 및 단독 공장 신·증설과 중국 원통형 생산라인 증설 등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가 진행됨에 따라 전체 투자 예상 규모가 커졌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생산 능력을 올해 말 200기가와트시(GWh)에서 2025년 기준 520GWh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more
LG엔솔, 美 배터리 단독공장 건설 재검토…"백지화는 아냐" LG엔솔, 오창 공장에 7300억 투자 LG엔솔, 대학서 차세대 배터리 원천기술 찾는다 LG엔솔 배터리 장착 전기차, 세계서 가장 높은 곳 '질주'

올해 매출 목표는 19조2000억원을 제시했다. 지난해 전체 매출(17조9000억원) 대비 약 1조3000억원 증가한 규모다. LG에너지솔루션은 "주요 거래선 신차 출시 효과와 EV용 원통형 배터리를 포함한 주요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매출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향후 수익성 개선 방안도 공개했다. 우선 메탈 수급 및 원자재 가격 변동상황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주요 원재료 공급 업체들과 장기 공급 계약 및 전략적 지분 투자를 확대해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함과 동시에 가격 경쟁력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판가 연동 메탈 범위도 기존 리튬, 니켈, 코발트에서 구리, 알루미늄, 망간 등까지 확대 적용한다. 음극재, 전해액, 바인더, 분리막 등 비메탈 원재료의 경우에도 가격 상승 요인을 판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해 향후 리스크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글로벌 전 생산 거점에 자동화·정보화·지능화 기반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작업을 통한 원가 절감 및 제조 경쟁력 강화에도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근본 구조 개선을 통한 제품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방안도 내놨다. 파우치형 제품의 경우 열 확산 억제 팩 솔루션 확보, 코발트 프리(Cobalt free) 등 신규 소재 기반 EV·ESS 제품 개발을 통해 안전성과 비용을 개선하고, 원통형 제품의 경우 고용량 신규 폼팩터 제품 개발로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글로벌 경영 환경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제품 경쟁력 및 품질 역량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