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에너지솔루션
CJ제일제당, K푸드·바이오 '약진' 덕에 1Q 호실적
박성민 기자
2022.05.09 17:56:46
매출 7조, 영업이익 4357억원으로 각각 13%씩↑

[팍스넷뉴스 박성민 기자] CJ제일제당이 주력산업인 식품부문과 바이오부문의 성과에 힘입어 1분기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6조979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4357억원, 순이익은 2479원으로 각각 13.1%, 13.3% 늘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식품은 올 1분기 2조6095억원의 매출을 거둬 전년 동기 대비 13.1% 증가했다. 국내에서는 확고한 시장지위를 바탕으로 가정간편식(HMR) 등이 성장을 이어갔고, 해외에서도 '비비고' 등이 약진을 한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유럽에서는 K-Foods 성장으로 매출이 36%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다만 영업이익은 원부재료 가격 상승에 따른 원가부담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한 1697억원을 거두는데 그쳤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 그린바이오가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1조8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3% 늘었고, 영업이익은 128% 증가한 1758억을 기록했다. 사료용 아미노산의 고판가 지역 중심 판매와 지역별 최적화된 운영으로 수익성을 확대한 결과다. '테이스트엔리치' 등 미래형 식품소재도 대형 고객사의 수요 급증으로 판매가 늘어나며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more
CJ제일제당, 자회사·해외식품 호조 2Q 실적 선방 '웃돈이 80%' 바타비아, CJ제일제당 효자 될까 CJ제일제당, 이번엔 '현미경 손상검사' 피했다 ㈜CJ, 3년 연속 배당증액 속내는


주요 자회사인 CJ대한통운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CJ대한통운의 1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은 각각 2조8570억원, 7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 57% 증가했다. 미국, 인도, 베트남 등 해외 전략국가의 성장과 글로벌 경제활동재개(리오프닝)에 따른 물동량 회복 등의 영향으로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됐다.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패드앤케어(Feed&Care)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6% 늘어난 6263억 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의 경우 194억원으로 78.2% 급감했다. 외형 성장을 지속했지만, 베트남 돈가 하락과 곡물가 상승으로 인한 원가부담이 늘어난 영향이다. 다만 지난해 4분기에 비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주요 사업국가의 축산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향후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한편 CJ제일제당은 1분기 실적 향상을 계기로 분기 배당을 실시할 방침이다. 보통주는 1주당 4000원, 우선주는 1주당 4050원으로 총 642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식품업계에서 분기 배당은 CJ제일제당이 최초다. 앞으로도 주주환원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팍스넷뉴스 2023 경제전망포럼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