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KT&G, 담배 판매증가에 영업익 전년比 6.3%↑
최보람 기자
2022.05.12 13:44:29
자회사 KGC인삼공사 부진 장기화는 옥에 티
이 기사는 2022년 05월 12일 13시 4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KT&G가 해외 담배판매 확대 덕분에 호실적을 기록했다.


KT&G는 연결기준 올 1분기 매출이 1조402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6.1% 증가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전년 1분기보다 6.3% 늘어난 3330억원, 순이익은 3.4% 감소한 2634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개별기준 KT&G의 1분기 매출은 8448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11.5%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 역시 전년대비 각각 10%, 8.8% 증가한 2726억원, 2579억원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more
KT&G, 글로벌 전자담배시장 2위 노린다 KT&G, 담배·홍삼 동반 부진 KT&G, 美 궐련담배 잠정중단

사업별로 국내담배부문 매출은 4937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7% 늘었다. 궐련 총수요 감소로 판매량은 일부 줄었지만 궐련형전자담배 매출이 이를 상쇄한 덕을 봤다. 이어 수출담배부문은 30.6% 늘어난 2366억원으로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미국사업을 중단했음에도 인도네시아 및 중동지역에서의 판매가 확대된 덕분이다.


KT&G 관계자는 "흡연패턴의 변화로 궐련형전자담배 매출이 크게 증가했고 해외의 경우 고단가 시장인 중동·아태·인도네시아 지역에서의 판매 확대에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두 자릿수 증가했다"고 말했다.


자회사인 KGC인삼공사가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든 점은 옥에 티로 꼽혔다.


KGC인삼공사의 올 1분기 매출은 374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6% 감소했다. 이어 영업이익은 35.8% 감소한 342억원에 그쳤으며 순이익도 전년 1분기보다 30.2% 줄어든 284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종식 기대감에 따라 인삼과 화장품 등 주력상품의 마케팅을 선제적으로 집행한 영향이 컸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TV CF 등에 대한 광고비로 인해 수익성이 떨어졌다"며 "2분기부터는 디지털매체 중심으로 광고를 효율적으로 집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농협은행 주식회사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