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삼성증권
글로벌 3대기관서 친환경인증받은 LG TV
설동협 기자
2022.05.16 10:00:20
2022년형 올레드 에보TV
사진/LG전자 제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LG전자는 2022년형 올레드 에보(OLED evo) TV 전 제품이 세계 유력 인증기관들로부터 연달아 친환경 인증을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올레드 에보 전 모델은 최근 미국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ECV(Environmental Claim Validation) 환경마크를 받았다. ECV는 재활용 소재 사용량 등 친환경성에 대한 타당성을 검증하는 마크다.


앞서 올레드 에보는 지난 3월 스위스 인증기관 SGS(Societe Generale de Surveillance)로부터 SGS 친환경 인증(SGS Eco Product)을 받았다. 또 2월에는 영국 카본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생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생애주기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받는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 인증도 받은 상태다.


이로써 LG 올레드 에보 전 제품은 글로벌 유력 인증기관 3곳에서 모두 친환경성을 인정받게 됐다. 차별화된 시청 경험 측면에서 다수의 고객과 전문가들로부터 최고로 평가받는 LG 올레드 에보가 환경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까지도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것이라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관련기사 more
김캐디 LG프로빔도 품다 LG전자,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 기술 선봬

LG전자는 TV 사업에서 ▲플라스틱 사용 원천 감축에 앞장서고 ▲제품 내 재생원료 사용 비중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특히 LG 올레드 TV는 화면 뒤쪽에서 빛을 쏴주는 부품인 백라이트가 없는 자발광(自發光) 제품으로 LCD TV 대비 부품 수가 적고 구조가 단순해 자원 효율이 뛰어나다. 65형 신제품을 기준으로 LG 올레드 에보(65C2) 생산에 소요되는 플라스틱 양은 같은 크기 LCD TV(65UQ80)의 40% 수준에 불과하다.


특히 2022년형 LG 올레드 에보는 복합섬유구조 신소재를 적용해 무게를 대폭 줄였다. 65형 신제품(65C2)은 일반 스탠드 설치를 기준으로 같은 크기의 작년 모델(65C1) 대비 45% 가벼워 제품 유통 과정에서의 이산화탄소 배출도 줄어든다. 


LG전자는 TV 제품에 재활용 플라스틱의 사용 범위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LG QNED TV를 포함한 일부 LCD 모델에 적용하던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을 올해는 올레드 TV까지 확대 적용한다. 이를 통해 TV 제품에서만 연간 3000톤의 폐플라스틱을 재생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백선필 LG전자 TV CX담당 상무는 "LG 올레드 TV는 고객의 시청 경험뿐 아니라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한 명실상부 최고 프리미엄 TV"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올레드 TV 리더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관련종목
# 추천 키워드
농협은행 주식회사
Infographic News
2021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